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종합
최태원 SK그룹 회장, "일본 반도체 장비·소재 기업과 협력 강화하겠다"

[테크홀릭]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의 반도체 장비 및 소재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닛케이는 24일 최 회장이 전날 가진 인터뷰에서 "인공지능(AI)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 제조 분야에서 일본 공급망과의 협력은 빠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AI와 관련해 수요가 늘고 있는 고대역폭 메모리(HBM) 반도체의 수요 급증에 대비해 국내 생산설비 증설과 함께 해외 투자도 고려할 수 있다며 “일본과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 (HBM을) 제조할 수 있는지 계속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조거점은 이산화탄소 삭감에 대한 요구가 커져 “클린에너지의 조달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새로운 연구개발(R&D) 시설을 구축하거나 일본 기업에 대한 투자도 검토할 것"이라며 "반도체 R&D 분야에서 일본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투자 펀딩을 통해 SK하이닉스가 간접 출자하고 있는 일본 반도체 기업 키옥시아와 관련해서는 “투자자로서 키옥시아의 성장을 바란다”며 말을 아꼈다. 

지난해 키옥시아와 미국 웨스턴디지털 간 경영통합 협상은 SK하이닉스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한편, 최 회장은 전날 도쿄 제국호텔에서 ‘아시아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닛케이 포럼의 패널 토론자로도 참가해 “한국과 일본은 에너지, 환경 분야에서 더욱 협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프로그램으로 한국, 일본이 경제, 사회 분야의 과제에 대해 서로의 생각을 논의할 수 있는 플랫폼을 내년에 설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한국과 일본은 저출산, 저성장이라는 공통의 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경쟁보다는 상호보완 관계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태원 #SK #SK하이닉스 #HBM #고대역폭 메모리 #일본

최태원 SK그룹 회장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14일 도쿄 오쿠라호텔에서 열린 제56회 한일경제인회의 개회식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사진=한일경제협회)

이상엽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