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롯데건설 임직원, 가족과 '현충원' 자매결연 묘역 단장·헌화 봉사활동

[테크홀릭] 롯데건설은 지난 25일 임직원과 가족으로 이루어진 70명의 '샤롯데 봉사단'이 현충일을 앞두고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묘역 단장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의 현충원 봉사활동은 올해까지 12년간 총 18회에 걸쳐 1138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했다.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은 현충탑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참배를 하고 위패봉안관을 관람한 후 자매결연을 맺은 24번 묘역에서 석재 화병 옮기기, 헌화 및 비석 닦기, 태극기 꽂기 등 묘역 단장 활동을 진행했다. 봉사활동이 끝난 후에는 현충원 내 전시관에서 유품과 사진을 관람하는 등 추모의 시간을 가졌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봉사활동에 참여한 임직원과 가족들이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희생정신을 되돌아보고 고마움을 느끼는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은 2011년 출범해 매년 건설업 특성과 임직원의 전문성을 살려 노후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꿈과 희망을 주는 러브하우스', 동절기 에너지 취약세대에게 연탄을 전달하는 '사랑의 연탄나눔' 등을 시행하고 있다. 롯데건설의 사회공헌 활동은 전 임직원이 매달 사회에 환원하는 기부금의 3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회사가 함께 기부하는 1:3 매칭 그랜트 제도로 조성한 '샤롯데 봉사기금'을 활용해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 #샤롯데 봉사단 #국립서울현충원 #봉사활동

롯데건설은 지난 25일 임직원과 가족으로 이루어진 70명의 '샤롯데 봉사단'이 현충일을 앞두고 서울 동작구에 위치한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해 묘역 단장 봉사활동을 진행했다.(사진=롯데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