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증권, 해외진출 20년 '글로벌 영토확장' 결실박현주 회장의 선견지명-홍콩법인 자기자본 500만 달러에서 20년 만에 약 34억으로 600배 성장

[테크홀릭] 미래에셋증권이 적극적인 해외사업을 통해 글로벌 톱 티어(Top tier) IB로 도약하고 있다.

미래에셋은 2003년 자산운용사 홍콩 진출을 시작으로 이듬해 미래에셋증권이 자기자본 500만달러를 들여 홍콩법인 설립 이후 20년만에 약 34억 달러(약 4.5조원)를 넘어서며 약 600배 성장을 이루어 냈다.

미래에셋증권은 2023년 말 기준 현지 해외법인 12개, 사무소 3개를 운영하며 해외 진출에 성공한 국내 14개 증권사 가운데 가장 많은 해외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의 이같은 성과는 유기적 성장과 인수합병(M&A), 선 운용사 후 증권사 진출 전략을 기본으로 꾸준히 수익 다각화를 추진했던 미래에셋증권의 뚝심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미래에셋증권은 특히 작년에 글로벌 사업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홍콩법인 CEO 이정호 부회장을 글로벌 사업 총괄 부회장으로 선임하여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하고 미래에셋 그룹에서 중점을 두고 있는 인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전체 비즈니스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맡게 되었다.

박현주 회장은 “한국 기업은 해외경영을 통해 국부를 창출하고, 과감한 해외시장 진출을 통한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들어가야 한다”며 20년 동안 꾸준하게 글로벌 사업을 성장시키고 있다.  

이는 고객들에게 우량 글로벌자산을 소개하는 역량으로도 나타났다.

미래에셋증권은 최근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기준 2023년 고객들이 해외주식을 통해 1조원이 넘는 수익을 올렸다고 밝힌바 있다. 2020년부터 누적된 수익은 총 4조 5000억원이 넘어간다.

확정된 수익 외에도 현재 보유중인 상위 10개 종목의 평가차익이 4조원을(24년 3월말 기준) 넘어서고 있어 해외주식 투자를 통한 양도차익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미래에셋증권이 해외주식을 통한 국부창출 및 고객수익률 제고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것이라 할 수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이외에도 지난 해 국내 금융업계 최초로 인도 현지 증권사 Sharekhan Limited를 인수해 글로벌 사업을 통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2018년 국내 증권사 최초로 인도 자본시장에 진출한데 이어, 5년만에 국내 최초로 현지 기업을 인수한 것이다.

2000년 설립된 Sharekhan Limited는 총 임직원수 3,500여명, 총 계좌 약 300만 계좌, 현지 업계 10위 수준의 증권사로 인도 전역 400개 지역, 130여개 지점 및 4,000명 이상의 비즈니스 파트너(외부 전문 투자 네트워크) 보유하고 있고,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과 함께 그룹차원에서 비즈니스 시너지를 극대화하여 4년 안에 인도 5위 내의 증권사를 만들 계획이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인수합병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통해 여타 금융사와 차별화된 성장을 이룰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있으며, 적극적인 투자가 성장으로 이어지고 성장은 다시 성과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래에셋증권 #해외사업 #글로벌 톱티어 #홍콩법인 #인도 #해외주식 #Sharekhan Limited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