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원자력연구원, 차세대 SMR ‘소듐냉각고속로’ 상용화 협력민․관 역량 결집 통한 시너지 극대화로 글로벌 에너지 신시장 선도 기반 마련

[테크홀릭] 현대건설이 국내 최고 원자력 종합 연구개발기관과 협력해 차세대 원전산업을 선도할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에너지 시장을 견인할 동력 마련에 나섰다.

현대건설은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계동에 위치한 현대건설 본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과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을 비롯한 양사의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원자력연구원과 ‘민관합작 소듐냉각고속로(Sodium-cooled Fast Reactor / SFR) 개발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원자로인 소듐냉각고속로 관련 △개발사업 △국내외 실증사업 △수출 기반 상용화 및 수출에 대한 상호 독점적 사업 참여 △공동연구 및 지식재산권(IP) 기술이전 △인력지원 및 상호협의체 운영 등에 대해 긴밀하게 협력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소듐냉각고속로는 열 중성자를 이용하는 경수로와 달리 고속 중성자를 이용해 핵분열을 일으키고 물이 아닌 액체 소듐(나트륨)을 냉각재로 사용하는 원자로다. 제4세대 원자로의 핵심 노형으로, 사용한 핵연료를 재활용해 우라늄 이용률을 향상시키고 고준위방사성폐기물의 양을 대폭 줄일 수 있는 등 경제성, 지속성, 안전성 등이 뛰어나 차세대 원전으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건설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022년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경수로형 SMR, 비경수로형 SMR인 용융염원자로(MSR), 원전해체, 원자력 활용 수소 생산 등 원전산업의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양사는 소듐냉각고속로 기술 고도화와 상용화 기반 마련에 집중해 4세대 원자로의 산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4세대 원자로는 현재 가동 중인 3세대 원전에 비해 지속성, 안전성, 신뢰성, 경제성, 핵확산저항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미래형 혁신 원자로로 냉각재 종류에 따라 분류한 소듐냉각고속로, 용융염원자로(MSR), 납냉각고속로(LFR), 가스냉각고속로(GFR), 초고온가스로(VHTR), 초임계압수냉각로(SCWR) 등이 제4세대 원자로에 해당한다.

최근 차세대 원자로를 기반으로 한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시장 변화와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K원전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방위적 정책과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현대건설은 정부 주도로 개발․축적된 R&D 성과를 공유함으로써 소듐냉각고속로 원천기술을 신속하게 확보하고 실증 및 상용화 기반을 구축하는 등 민관협력을 통한 원자력 혁신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기존의 경수로형 SMR 뿐만 아니라 차세대 원자로의 기술역량 확보 및 사업 추진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각적인 협력을 통해 에너지 안보의 기반을 확립하는 것은 물론,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에너지 신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 #소듐냉각고속로 #SFR #SMR #4세대 원자로 #한국원자력연구원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오른쪽)과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이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계동의 현대건설 본사에서 '민관합작 소듐냉각고속로 개발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