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 이통3사와 광양제철소 재난 대비 비상대응 훈련 시행비상발전기 98대 이동식 기지국 확보 등 신속한 통신망 복구체계 마련

[테크홀릭] 포스코는 지난 13일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광양제철소에서 태풍으로 인한 폭우와 정전상황을 가정해 재난 대비 휴대전화 통신망 복구 비상훈련과 통신설비 합동점검을 수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재난으로 인해 휴대전화망이 마비되자 포스코는 이를 이동통신3사에 신속히 알렸으며, 이동통신3사는 최우선 복구지역부터 이동식 기지국을 설치하고 비상발전기를 가동해 휴대전화 통신을 복구했다.

포스코는 지난 2023년 재난 등 최악의 상황에도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휴대전화 통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동통신3사와 재난 대비 협력체계 MOU를 체결하고 각 사가 자체적으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통신장애나 불편상황을 조치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복구 장비·인력 준비 △핫라인 운영 △재난 공동대응 훈련 등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포항제철소에 이어 올해는 광양제철소에서 비상대응훈련을 실시했다.

포스코는 훈련 전 업무영향도와 통신장비 운영 특성을 반영한 중요도 평가를 통해 선강지역과 생산관제센터, 산소공장 등 최우선 복구 지역 27개소를 선정했다.

아울러, 정전에 대비해 배터리를 보강하고 긴급 투입이 가능한 비상 발전기 98대와 이동식 기지국도 확보했다. 통신장비 중 홍수에 취약한 장비는 설치 위치 이전도 완료하는 등 피해 예방 목적의 환경 개선도 마쳤다.

심민석 포스코 디지털혁신실장은 "재난 발생 시 신속한 의사소통과 현장 대응을 위해 휴대전화 통신이 필수"이라며 "이동통신 3사와의 재난상황을 가정한 훈련으로 업무 연속성 확보와 신속한 복구 체계를 구축했다"고 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는 이날 공동 훈련 뿐만 아니라 재난을 대비한 위성전화 활용과 인트라넷 · 사내망 단절시 조치 사항, 각종 행동 요령을 점검했다.

#포스코 #SKT #KT #LG U+ #재난 대비 비상대응 훈련 #광양제철소

포스코와 이동통신3사가 13일 광양제철소에서 진행한 재난 대비 비상대응 훈련에서 기술인력이 모의 정전상황에 대응하고 있다.(사진=포스코)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