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단지·공공부지에 특산·자생식물 정원 조성

[테크홀릭] 현대건설은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월드비전 본사에서 강원도 산하기관인 강원도자연환경연구공원, 국제구호개발기구 월드비전과 강원도 및 수도권 내 힐스테이트 단지 등에 지역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한 식물 정원 'H-네이처가든'을 조성하는 내용의 '생물다양성 보호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건설사 중 다양한 생물종의 보호와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자체 및 국제 비정부기구(NGO)와 손잡은 것은 현대건설이 처음이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단지 내 조경부지와 연구공원 내 공공부지에 지역환경에 기반한 특산·자생식물 정원을 조성하고 식물 보호 인식 제고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자체 주택상품과 연계한 환경 보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연환경연구공원이 추진하는 공공부지를 활용한 자생·특산식물 서식지 조성 사업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조성된 정원은 월드비전과 함께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생물다양성 보존 및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장으로 활용된다. 나아가 강원지역 산불피해 및 취약 계층에게 정원관리 교육과 체험 현장으로 이용된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 단지에 미선나무, 히어리 등 12종의 특산·자생식물 약 4000본을 식재한 공원 'H-네이처가든'을 시작으로 매년 조성 단지를 선정해 추진할 방침이다. 월드비전 및 환경·조경 전문기관과 연계해 지역 주민들이 직접 식물 종을 지속 유지 및 관리할 수 있도록 생물다양성 보호 전문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생물다양성 보호는 현재와 미래세대의 중요한 과제로 인식됨에 따라 기업의 친환경 ESG 활동은 필수"라며 "지자체를 포함한 여러 기관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생물다양성 보존의 중요성을 알리고 지속 가능한 자연생태계를 구축하는 등 생태계 보호 및 보존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H-네이처가든 #생물다양성 보호 #자생식물정원 #식물보호

힐스테이트 용인 둔전역 단지 내 'H-네이처가든'의 모습(사진=현대건설)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