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글로벌 ETF 순자산 170조원-'글로벌 자산운용사' 발돋움전세계 16개국 진출, 580여개 ETF 운용-글로벌 마인드·문화로 현지 경영 지속

[테크홀릭]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전세계 16개국에 진출해 운용자산 340조원을 돌파하는 등 글로벌 자산운용사로 발돋움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비즈니스의 성장에는 2024년 05월말 기준 전 세계에서 운용중인 글로벌 ETF는 580여개 수준에, 순자산은 170조원에 달하는 상장지수펀드(ETF)가 견인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200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TIGER ETF’를 선보인 이후, 2011년 국내 운용사 중에 최초로 홍콩증권거래소에 ETF를 상장하며 본격적으로 글로벌 ETF 시장에 진출했다. 

미래에셋그룹 글로벌전략가(GSO) 박현주 회장은 국내에서는 한국 금융회사와 글로벌 금융회사의 경쟁은 무리라는 부정적인 분위기가 팽배했으나, 글로벌 시장에 대한 장기적인 비전을 강조하며 미래에셋자산운용을 글로벌 ETF 운용사로 성장시키기 위해 적극적으로 해외법인을 확장하면서 2011년 캐나다 ‘Horizons ETFs’를 시작으로, 2018년 미국 ‘Global X’, 2022년 호주 ‘ETF Securities(현 Global X Australia)’ ETF 운용사 인수합병(M&A)을 추진하며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해왔다. 

이같은 노력은 미래에셋자산운용이 글로벌 ETF 585개 운용에 순자산이 현재 국내 전체 ETF 시장(약 150조원)보다 큰 규모인 170조에 이르게 된 것이다. 특히, Global X는 2018년 인수 당시 순자산이 8조원 규모에 불과했으나 5월말 기준 66조원으로 무려 8배 가량 증가했다.

이 밖에도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법인은 2018년 첫 ETF를 선보인 이후 5년여만에 순자산총액 1조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5월말 기준 20개까지 라인업을 확대하는 등 신흥국 ETF 시장에서도 빠르게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인도에 인하우스 인덱스 회사 ‘Mirae Asset Global Indices’를 설립하고 유럽 ETF 시장조성(Market Making) 전문회사 ‘GHCO’를 인수하는 등 지수 개발부터 유동성 공급까지 ETF 비즈니스를 총괄할 수 있는 미래에셋 글로벌 ETF 운용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글로벌 ETF 운용사로서 한 단계 더욱 도약하기 위해 단순한 규모 확대에서 나아가 미래에셋 글로벌 ETF의 브랜드 가치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작년 5월 한국에서 열린 ‘ETF Rally 2023’에는 전 세계 미래에셋 글로벌 ETF 임직원들이 함께 모여 글로벌 비즈니스 시너지 창출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관계자는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글로벌 금융회사로서 글로벌 마인드와 문화를 기반으로 전세계에서 성장하고 있으며, ETF 산업에서 Global X가 혁신적 리더로 역할을 하는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파괴적 혁신을 통해 퀄리티 있는 상품들을 선제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Global X #글로벌 ETF #TIGER ETF #상장지수펀드

하명진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명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