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LG전자 '올레드 TV', 디지털 캔버스로 140년 전 거장의 작품 생생하게 그렸다

[테크홀릭] LG전자(대표이사 조주완)는 ‘공감지능(AI)’ TV 2024년형 올레드 에보, 라이프스타일 올레드 TV 포제 등 올레드 TV 10여 대가 필리핀 마닐라 소재 국립미술관에서 다양한 예술 작품을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 캔버스’로 압도적 화질의 원작을 생생하게 구현한 작품을 전시된 예술 작품과 동시에 감상할 수 있게 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필리핀의 국민 화가라 불리는 후안 루나(Juan Luna)의 대표작 ‘스폴리아리움(SPOLIARIUM)’의 탄생 140주년을 기념해 열렸다. 국가 문화재로 지정된 초대형 그림(가로 7m, 세로 4m)은 필리핀 예술을 대표하는 작품 가운데 하나로 손꼽힌다. 

2024년형 LG 올레드 에보는 올레드 전용 AI 화질/음질 엔진 ‘알파11 AI 프로세서’의 AI 딥러닝 성능을 기반으로 ‘공감지능 TV’로서 AI 성능이 한 차원 진화했다. 필리핀 국가문화재인 '스폴리아리움(SPOLIARIUM)'과 'LG 올레드 에보'로 원작을 생생하게 구현한 작품(사진=LG전자)

올해 LG 올레드 에보는 올레드 전용 AI 화질/음질 엔진 ‘알파11 AI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최대 4배 향상된 AI 딥러닝 성능을 기반으로 제작자가 의도한 분위기와 감정까지 고려해 색을 보정하는 등 사용자를 더 배려하고 공감해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공감지능 TV’로서 AI 성능이 한 차원 진화했다. 

제레미 반스(Jeremy Barns) 필리핀 국립박물관장은 젊은 세대와 예술간 접점을 넓히기 위해서는 문화 기관의 현대화가 중요하다며 "LG 올레드 TV는 방문객을 보다 예술과 가까워지도록 돕고 그들에게 풍부한 경험을 제공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지능 TV’ LG 올레드 에보가 필리핀 국립미술관에서 예술 작품을 새롭게 선보이는 ‘디지털 캔버스’로 활용됐다. 박물관 곳곳에서는 예술 작품과 올레드 TV의 압도적 화질로 원작을 생생하게 구현한 작품을 동시에 비교하며 감상할 수 있다.(사진=LG전자)

앞서 LG전자는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아트페어 ‘프리즈(Frieze)’에 참가해 거장 ‘김환기’를 비롯,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재해석한 미디어아트를 LG 올레드 TV로 선보인 바 있다. ‘예술가에게는 창작 영감을, 고객에게는 새로운 문화 경험을 제공하는 올레드 TV’라는 브랜드 리더십을 지속 강화하는 한편, 예술에 관심이 많은 고객과의 접점을 지속 확대하는 차원이다. 

#LG전자 #공감지능 #AI TV #LG 올레드 에보 #필리핀 국립미술관 #후안 루나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