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전자, 오늘부터 글로벌 전략회의-반도체·가전 돌파구 모색

[테크홀릭] 삼성전자가 오늘(18일)부터 미중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물가 상승이 이어지고, 고금리·고환율이 장기화 되는 등 경영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어려움을 극복하고 미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주요 사업부문 별로 올해 하반기 경영 전략을 논의하는 '글로벌 전략회의' 일정에 본격 돌입했다.

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각 사업부문 별로 주요 경영진 및 해외 법인장 등이 한데 모여 반기 성과를 점검하고, 다음 반기 판매 전략을 수립하는 자리다.

삼성전자 디바이스경험(DX)부문은 오늘부터 모바일경험(MX) 사업부를 시작으로, 19일 생활가전(DA)·영상디스플레이(VD) 사업부, 20일 전사 등의 순으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갖는다.

DX부문 글로벌 전략회의는 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이 주재하며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MX 사업부는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폴더블(접이식) '갤럭시Z폴드·플립6' 등 신제품 판매 전략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생활가전, TV 등 혁신 제품의 시장 공략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제품은 다음 달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공개된다.

DA·VD 사업부 회의에서는 인공지능(AI) 가전과 TV를 앞세운 국내외 판매 확대 전략이 논의된다.

오는 25일에는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이 화성사업장에서 글로벌 판매전략회의를 한다. 지난달 선임된 전영현 DS부문장이 주재하는 첫번째 전략회의로 국내외 임원 120여명이 참석한다.

반도체 사업은 메모리 수요 회복에 따른 판매 전략 변화와 고대역폭메모리(HBM),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등의 경쟁력 제고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전략회의에선 이재용 회장이 최근 2주간 미국 출장을 통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다지고 메타와 아마존, 퀄컴 등 빅테크 기업과 포괄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한 만큼 이를 기반으로 한 구체적인 사업 계획도 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 #하반기 경영전략

유상훈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