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포스코이앤씨, 혹서기 비상대응반·찾아가는 건강케어 등 안전한 건설현장 조성혹서기 취약 작업 및 근로자 건강 집중 관리-시원한 음료 나눔 행사도

[테크홀릭] 포스코이앤씨가 예년보다 앞당겨진 무더위로 연일 폭염특보가 이어지는 가운데 혹서기를 대비한 사전 예방활동과 불볕더위에 고생하고 있는 근로자 격려 등 온열질환 예방활동을 전개한다고 19일 밝혔다. 

포스코이앤씨는 정훤우 안전보건책임이사(CSO)를 중심으로 일일 단위 전국현장의 기상상황을 모니터링해 폭염 단계에 따른 휴식시간 및 주의사항을 안내하고 온열질환 예방시설 구축상태 점검하는 안전보건센터 내 `혹서기 비상대응반`을 구성해 상시 대응 체계를 마련했다.  

온열질환 취약작업 공간인 옥외 · 밀폐공간을 특별관리 하기 위해 사전 허가절차를 강화하고 작업공간 출입 前, 근로자 건강상태를 확인함과 동시에 2인1조 작업수칙 준수여부 등을 관리하고 있다. 

또한 휴게시간 운영 및 작업제한 프로세스를 안내함으로써 혹서기 폭염 위험도별로 작업을 실시하고, 매주 근로자들의 혈압 · 혈관건강을 측정해 건강상담을 진행하는 `능동건강관리 프로세스(Process)`를 운영하는 등 근로자들의 건강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와함께 근로자들이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각 현장별로 폭염을 대비한 충분한 수량의 휴게시설 및 보냉장구를 확보하고 있다.

포스코이앤씨 전중선 사장 및 각 사업본부장 등 경영진들도 현장을 방문해 근로자들의 작업 여건을 직접 챙기며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특히 고용노동부의 `폭염대비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에 맞춰 전 현장이 가이드라인을 이행하고 예방활동에 적극 참여하는 문화가 조성되도록 `찾아가는 건강케어`, `시원한 음료 나눔 행사`, `찾아가는 CPR 교육` 등 다양한 혹서기 예방활동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이앤씨는 지난해 국내 최초 태양광 이동식 근로자 쉼터인 `ECO & REST`를 개발해 근로자 휴게 여건 개선, 안전사고 예방 등 폭염에 취약한 지역과 전력수급에 문제가 있는 현장을 대상으로 태양광 친환경 휴게시설 설치를 지원해 오고 있다. 작년, 총 12개소 설치에 이어 올해는 최대 18개소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포스코이앤씨는 앞으로도 함께 일하는 모든 사람의 `안전`과 `보건`을 회사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안전관리 제도와 프로세스 개선,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재해 리스크 예방 등 안전사고 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포스코이앤씨 #혹서기 비상대응반 #근로자 쉼터 #찾아가는 건강케어 #현장안전관리

포스코이앤씨가 예년보다 앞당겨진 무더위로 혹서기를 대비한 사전 예방활동과 불볕더위에 고생하고 있는 근로자 격려 등 온열질환 예방활동을 전개한다. 현장 근로자들의 건강을 위한 '찾아가는 건강케어' 버스(사진=포스코이앤씨)

전수일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수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