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삼성바이오로직스, 'BIK 2024' 참가-위탁개발생산 경쟁력 강조올해 완공 예정인 항체·약물접합제(ADC) 전용 생산 시설 홍보마케팅 통한 포트폴리오 확대 및 선수주 공략

[테크홀릭]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 림)가 국내 최대 바이오·제약 종합 컨벤션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4(BioPlus Interphex Korea 2024, 이하 BIK 2024)’에 참가해 지속적으로 확대 중인 위탁생산(CMO) 역량과 신규 위탁개발(CDO) 기술 플랫폼 등 한 층 강화된 글로벌 위탁개발생산(CDMO) 역량을 적극 홍보한다고 9일 밝혔다.

'BIK 2024'는 한국바이오협회와 RX코리아(Reed Exhibitions Korea)가 주최하는  국내외 바이오·제약 산업의 밸류체인을 공유하고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통한 파트너십을 논의하는 교류의 장으로 올해는 ‘The World’s Most Tangible Bio-healthcare Convention’의 주제로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되며 250개 기업과 약 1만 명 이상의 인원이 행사장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최초로 전시장 내 단독 부스를 설치했다. 

부스에는 LED 스크린과 월 그래픽을 통해 2032년까지 확보 예정인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132만4000리터), 위탁개발 서비스의 차별화된 경쟁력과 함께 항체·약물 접합체(ADC)·메신저 리보핵산(mRNA) 등 확장된 포트폴리오를 소개한다.

특히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는 ADC 의약품 전용 생산시설의 연내 완공 및 가동을 앞두고 ADC 위탁개발생산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며 고객사 확보에 나선다.

또한 임헌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형개발그룹 그룹장이 올해 컨퍼런스 세션에 연사로 참여해 ‘DEVELOPICKTM 3.0: 개발가능성 평가 도구를 활용한 성공적인 후보물질 선정 및 성공적인 신약 개발’의 주제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신약 후보 발굴 플랫폼 디벨롭픽(DEVELOPICKTM) 및 CDO 역량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부스 방문객 대상으로 기존의 브로슈어 인쇄물을 최소화하고, QR코드를 통한 디지털 브로슈어, 친환경 기념품, 주트 백(jute bag, 마 소재로 만든 가방)을 제공하는 등 ESG 실천 의지도 알릴 계획이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행사 기간 동안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온오프라인 스폰서십 활동도 진행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시장 부스 상단에 행잉 배너, 하단에 플로어 배너를 설치하고 홈페이지 및 뉴스레터에 디지털 배너를 노출하는 등 삼성바이오로직스 비전과 서비스 경쟁력에 대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BIK2024 #바이오플러스-인터펙스 코리아 2024 #바이오·제약 종합 컨벤션 #CDMO #위탁개발생산

삼성바이오로직스가 10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BIK 2024'에 참가해 지속적으로 확대 중인 위탁생산(CMO) 역량과 신규 위탁개발(CDO) 기술 플랫폼 등 한 층 강화된 글로벌 위탁개발생산(CDMO) 역량을 적극 홍보한다.(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김성은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