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KT, 19일부터 서울지역 250개 매장 ‘기후동행쉼터’로 운영

[테크홀릭] KT(대표이사 김영섭)가 지난 9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와 ‘기후동행쉼터 지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9일부터 서울시내 KT 매장 250곳을 ‘기후동행쉼터’로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기후동행쉼터'는 서울시민 누구나 언제든 편하게 방문해 추위와 더위를 피할 수 있는 공간으로, 서울시가 기업과 협력해 지정을 확대하고 있다. 기존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한 경로당이나 주민센터의 폭염‧한파 대피시설은 이용 시간이 한정되고 장소 접근에 다소 제약이 있어 접근성이 좋은 시내 전역의 KT 매장을 '기후동행쉼터'로 지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 KT '기후동행쉼터' 이용을 원하는 시민들은 언제든 지정된 서울 시내 KT 매장에서 무더위와 폭우 등을 피해 편하게 쉬어 갈 수 있다. 특히 KT는 쉼터에 방문한 시민들에게 무선 인터넷과 충전 시설을 제공한다. 

'기후동행쉼터'로 지정된 매장은 시민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입구에 인증 현판이 부착되며, 15일부터 PC 또는 모바일 ‘서울안전누리’ 사이트의 재난안전시설 페이지에서 해당 매장의 위치와 운영 시간을 공지할 예정이다. 

이현석 KT 커스터머부문장 부사장은 “KT 매장은 버스정류장과 시내 중심 상가 등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곳에 자리잡고 있어 더위를 피하기 좋다”며, “기후 위기에 취약한 계층을 보호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운영 매장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KT #기후동행쉼터

KT가 서울시와 지난 9일 ‘기후동행쉼터 지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9일부터 서울시내 KT 매장 250곳을 ‘기후동행쉼터’로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이현석 KT 커스터머부문장(오른쪽 세번째)과 유창수 서울시 행정2부시장(왼쪽 세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KT)

김태순 기자  thtower1@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