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페이스북 “전 세계 인터넷 연결 나선다”

페이스북은 8월 2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개발도상국 50억 명에게 인터넷 연결을 제공하기 위한 기구 Internet.org(http://internet.org/)를 6개사와 설립, 모든 사람이 인터넷으로 연결된 세상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기구 설립에 참여한 회원사는 페이스북을 비롯해 에릭슨과 미디어텍, 노키아, 오페라, 퀄컴, 삼성전자 7개사. 이들은 개발도상국 50억 명의 인터넷 연결을 위해 3가지 과제를 풀어갈 예정. 데이터 전송 효율성을 통한 인터넷 요금 감액과 앱 효율화를 통한 사용 데이터량 절감, 인터넷 보급을 위한 새로운 모델 구축이 그것이다. 쉽게 정리하면 합리적 가격과 효율성, 비즈니스 모델이다.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는 이를 위한 초안을 공개하면서 “전 세계를 (인터넷으로) 연결하는 건 우리가 인생에서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것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설립한 기구 홈페이지는 이미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글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사이트에서 밝힌 것처럼 앞으로 해당 기구는 전 세계 테크놀로지 리더와 비영리기관, 지역 커뮤니티, 전문가 등과 손잡고 인터넷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전 세계 3분의 2 인구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보도자료 원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Internet.org 관련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