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약속 시간 알려주는 ‘스마트 메모지?’



중요한 약속이나 일정이 있으면 보통 책상 위나 벽면에 메모리를 이용해 표시를 해둔다. 문제는 이런 메모에는 보통 유통기한이 있다는 것이다. 붙여놓은 메모지가 늘어날수록 일정별로 확인하기 어렵고 자칫 기한이 넘기기 일쑤다.

이럴 때 도움을 주는 게 리마인더(Reminder)다. 언뜻 보면 일반 메모리와 다를 게 없지만 약속 기한이 되면 메모지 자체가 반짝거리면서 알람처럼 알려주기 때문. 사용 방법도 간단하다. 메모 내용을 입력한 다음 알람시계처럼 날짜와 시간만 설정하면 된다. 여느 메모지와 마찬가지로 벽에 붙여두기만 하면 끝.



그 뿐 아니라 메모지는 특수 소재로 만들어 내용을 리프레시해서 여러 번 재사용할 수 있다. 펜으로 글을 쓰면 철분이 움직이면서 문자가 되는 식이다. 아이들 장난감에 쓰이는 그림을 그리는 매직보드 같은 것과 비슷한 것이다.

이 제품은 아직은 컨셉트 디자인 단계다.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일정을 관리하는 사람도 많지만 여전히 책상 위에는 메모지가 많다. 리마인더는 종이와 펜의 아날로그 조합에 디지털을 결합한 아이템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