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스마트폰·태블릿을 한 화면 조각처럼?



MIT 연구팀이 태블릿 등 기기 여러 개를 한 화면처럼 쓸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 스마트폰은 편리하지만 아무리 화면이 커져도 상대적으론 비좁다. 태블릿도 마찬가지. 이런 점에서 책상 위에 놔둔 태블릿이나 스마트폰 화면을 마치 한 화면의 조각처럼 하나로 쓸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것이다.

모바일 기기가 하나 밖에 없을 때에도 이 기술은 이용할 수 있다. 손가락으로 조작하지 않은 채 모바일 기기 본체만 움직이면서 큰 그림의 일부를 구석구석 볼 수도 있는 것. 물론 모바일 기기를 여러 대 이용하면 더 다양한 조각을 맞춰볼 수 있다. 웹사이트를 모바일 기기 하나로 보다가 링크나 동영상 같은 정보를 손가락 움직임 만으로 다른 화면에서 새창처럼 여는 것도 가능하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같은 화면 역할을 해줄 모바일 기기 외에 필요한 건 하나 뿐이다. 깊이감을 인식할 수 있는 카메라를 탑재한 램프가 그것이다. 허들램프(HuddleLamp)는 내부에 있는 카메라를 이용해서 모바일 기기 배치나 방향 같은 걸 모두 인식해 한 화면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 이 프로젝트와 관련한 소프트웨어 등은 모두 오픈소스로 공개되어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우 기자  oowoo73@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