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라이터 가스로 스마트폰 충전을…




크래프트워크(Kraftwerk)는 시중에서 판매하는 라이터용 가스를 이용해서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 기기를 충전할 수 있는 소형 휴대용 연료전지다.

이 제품은 손바닥에 들어갈 만큼 작은 콤팩트 사이즈를 갖춘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본체 안에 연료전지 시스템을 내장, 시중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라이터용 가스를 주입하기만 하면 전력을 만들어낼 수 있는 휴대용 발전소 같은 제품인 것. 실제로 제품명은 독일어로 발전소라는 뜻이다.









이 제품은 내부에 가스탱크 외에 가스와 공기를 반응하도록 해 전기를 만드는 연료전지가 담겨 있다. 물론 리튬이온배터리를 내장한 건 아니다. 본체에 있는 USB 단자를 통한 출력 전압은 5V, 최대 10W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 본체에는 전원 스위치 같은 건 없고 케이블을 끼우기만 하면 곧바로 충전을 시작하는 플러그인 파워 방식을 취했다. 물론 연료가스가 없어지면 충전도 멈춘다. 이럴 때에는 시중에서 구입한 라이터용 가스를 실린더에 주입하면 된다.

본체 가스 주입구에 탱크를 끼워서 주입을 시작하면 3초 가량이면 가스 공급을 끝낸다. 상황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한 번 가스를 넣으면 아이폰을 11회 가량 충전할 수 있다.





본체 크기는 100×75×29mm이며 무게는 200g이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자금을 모으기도 했다. 제품 출시는 2016년 2월 예정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필식 기자  chois4u@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