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충전기 필요 없어” 마이크로USB 삼킨 전지




라이터스(Lightors)는 건전지 대신 이용할 수 있는 충전식 배터리다. 이 제품은 일부러 새 건전지를 구입할 필요가 없어 편리하지만 다시 충전하려면 충전기가 필요하다. 라이터스는 번거로운 충전기 문제를 해결했다. 본체에 아예 마이크로USB 단자를 탑재한 것.

보통 전자기기에 이용하는 배터리가 다 떨어지면 새로 건전지를 바꿔야 한다. 건전지를 바꾸려면 오래된 건전지는 쓰레기통에 버려지는 신세가 된다. 이렇게 버려지는 건전지는 연간 100억 개에 달한다.











라이터스에는 마이크로USB 단자를 탑재해 기존 충전식 배터리와 달리 전용 충전기 필요 없이 PC에 곧바로 연결해 충전할 수 있다. 제품 용량은 1,500mAh와 600mAh으로 나뉜다. 사용 횟수는 500회 가량. 한 번 충전하면 무선 마우스 기준으론 1개월 동안 쓸 수 있다. 이 제품은 AA나 AAA 건전지로 움직이는 모든 장치에 쓸 수 있다.

이 제품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를 통해 자금을 모으기도 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필식 기자  chois4u@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