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타투로 새긴 회로? 아이패드 가죽 케이스




지난 3월 12일부터 4월 12일까지 한 달 동안 열린 생테티엔 디자인 비엔날레 기간 중 아이패드 케이스다. 장인(Alexandre Echasseriau)이 한땀한땀 타투(문신)로 새긴 건 단순한 문신이 아니라 전자회로다. 영상을 보면 실제로 가죽에 기름을 바르고 문신을 새겨서 여러 번 반복하는 정교한 작업을 필요로 한다는 걸 알 수 있다. 이 과정을 거쳐 가죽 키보드에 전자회로를 새기는 것이다.









이 케이스는 아이패드와 블루투스로 연동, 키보드를 이용할 수 있다. 기술과 가죽이라는 어찌 보면 잘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조합을 문신으로 엮었다. 상용화 계획은 아직 알 수 없지만 매력적인 가죽 제품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필식 기자  chois4u@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필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