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돌아온 테이프 “카트리지 하나에 220TB를…”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5.05.12 09:30
  • 댓글 0




테이프가 돌아왔다. IBM이 테이프 카트리지 하나에 무려 220TB에 달하는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IBM 측은 후지필름과 공동 개발 중인 이 기술을 이용해 사방 1인치짜리 테이프에 1,230억 비트 무압축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 성공했다. 15GB 데이터에 해당하는 것. 물론 이보다 더 작은 마이크로SD 카드도 200GB 용량이 나왔다는 점을 감안하면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테이프가 마이크로SD보다 압도적으로 저렴하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연구팀은 이를 위해 헤드 위치를 6nm(나노미터) 단위까지 정확하게 움직일 수 있는 페라이트 분말을 이용한 헤드, 새로운 신호 처리 기술과 오류 보완 알고리즘 등을 개발했다.

IBM 측은 이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센터에서 사용하게 된다면 클라우드 저장장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입장에서 보자면 대량 데이터를 기록할 수 있는 저렴한 미디어를 이용할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