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자전거 속에 숨겨진 ‘포드의 전략’




포드가 전동 어시스트 자전거를 내놨다. 모드:플렉스(MoDe:Flex)는 포드가 발표한 전동 어시스트 자전거다. 이 제품은 안장 아래쪽 프레임을 2개로 분리할 수 있어 자동차 트렁크에 손쉽게 수납할 수 있다.

벌써 3번째 모델이다. 포드는 이미 지난 3월 전동 어시스트 자전거인 모드:미(MoDe:Me)와 모드:프로(MoDe:Pro) 2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들 모델 역시 모두 크기를 줄일 수 있어 지하철 같은 곳에 갖고 탈 수 있다. 또 스마트폰을 고정시키는 마운트를 갖췄고 전용 앱을 이용해 지도나 피트니스 같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컨셉트를 더했다. 그런데 한 가지 궁금해지는 게 있다. 자동차 회사인 포드는 왜 자전거를 내놓고 있을까.

포드는 기존 자동차 외에도 다른 이동수단을 포괄하는 모바일 컴퍼니로서의 존재 의의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차세대 이동성을 고려한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연구도 진행 중인데 지금까지 조사 단계였다면 이젠 실행 단계로 접어들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포드가 생각하는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가운데 하나는 여러 이동 수단을 결합한 복합 이동 솔루션(Multi-Modal Mobility Solution)이다.



이런 복합 이동 솔루션은 원하는 목적지까지 자동차나 지하철 등 교통수단 하나를 이용해서 이동하는 게 아니라 여러 조합으로 간다는 것이다. 혼잡 상태인 도시 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식 가운데 하나인 것이다. 예를 들어 자전거 공유, 카셰어링도 이런 방법이 될 수 있다.

포드는 이 중 스마트 모빌리티로 공유 자동차로 목적지까지 가다가 주차공간에 세운 다음 트렁크를 열어 모드“플렉스 같은 제품을 이용하는 걸 가정하고 있다. 카셰어링 차량인 만큼 다시 가져다줄 필요가 없고 주차 위치도 미리 확보되어 있기 때문에 가능한 방식이다.



포드가 자전거를 내놓은 이유는 바로 여기에 있다. 최종 목적지까지 가는 이동 수단은 전동 어시스트 자전거다. 이런 방법을 결합해 도심 교통 문제를 해결하려는 스마트 모빌리티 개념 중 하나인 것이다.

모드:플렉스는 앞선 제품과 달리 스포츠 자전거풍 디자인을 채택했다. 이 제품은 앞서 설명했듯 접이식이 아니라 아예 2개로 분할 가능한 프레임을 채택하고 있다. 덕분에 모든 포드 차량 트렁크에 넣을 수 있다.

스마트폰과 워치를 지원하는 앱(MoDe:Link)을 이용하면 날씨나 자동차 주차요금, 자전거를 이용한 운동량 같은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대중교통 시간표를 볼 수 있어 자전거에서 전철, 버스 등을 통해 최종 목적지까지 원활한 이동을 할 수 있다. 스마트워치를 통해 심장 박동수를 체크하고 이를 통해 페달 어시스트 기능을 자동 조절하는 스마트함도 곁들였다.

이 제품은 이동 중 내비게이션을 이용해 지도를 볼 수 있고 모퉁이에 가까워지면 핸들이 진동하고 빛을 통해 알려줘서 화면을 보면서 자전거를 탈 필요가 없다.



포드는 전 세계에서 실시한 조사 결과 자동차를 공유하는 카셰어링이 계속 퍼지고 있다는 점을 들어 관련 미국 기업인 겟어라운드(Getaround), 영국 이지카클럽(easyCar Club) 등과 손잡고 새로운 카셰어링 구조를 계획하고 있다. 보유한 자동차를 이용해 수익을 얻으려면 먼저 사이트에 등록을 할 수 있다. 차량을 빌릴 때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자동차 잠금 상태를 해제한다. 이 카셰어링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자동차 보유자는 포드크레딧(Ford Credit)에게 임대 받은 차량을 이용하며 사전 심사를 받은 사람에게 차량을 대여하는 구조를 취한다. 이런 시도는 미국 내 6개 도시와 영국 런던에서 이뤄지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