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세상에서 가장 위험한 수첩




역사적 인물에 대해 알아보려면 그 사람이 남긴 작품이나 문헌도 조사한다. 물론 간혹 현존 자료가 적거나 조사가 곤란한 경우가 있다. 이 중에는 폴로늄과 라듐을 발견한 마리 퀴리, 퀴리부인이 남긴 연구 자료도 포함되어 잇다. 그녀가 남긴 연구 자료는 100년이 넘은 지금도 방사선을 배출하고 있기 때문에 섣불리 손에 넣을 수 없는 상태다.

마리 퀴리와 피에르 퀴리 부부는 어떤 물질이 왜 방사능을 갖고 있는지에 연구를 진행했으며 퀴리 부인은 1903년과 1911년 노벨상을 2번이나 수상했다. 하지만 부부는 방사성 물질의 위험성에 대해 이해하지 못했고 집안 실험실은 우라늄과 플루토늄 등으로 채워져 있었다고 한다.

이들 방사성 물질은 어두운 곳에서 희미하게 발광한다. 퀴리 부인이 남긴 수기에는 연구의 즐거움 가운데 하나는 밤중에 연구실에 들어가는 것이라면서 시료가 담긴 시험관이 밝은 요정이 내는 빛처럼 아름답게 빛나고 있었다고 언급하고 있다.

퀴리 부인은 연구를 위해 폴로늄과 라듐을 작은 병에 담아 항상 갖고 다니기도 했다. 연구용 의류 외에 방사선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옷은 아무 것도 입고 있지 않았다는 것이다.





결국 퀴리 부인은 연구에 사용한 방사성 물질 탓에 악성빈혈로 1934년 66세 나이로 사망한다. 그녀의 죽음 이후 그녀의 집은 파리 원자물리학연구기관과 퀴리 재단이 1978년까지 사용했다.

하지만 집안에 남아 있는 방사성 물질의 위험성이 밝혀진 뒤 집 전체는 정부 관리 하에 들어갔고 일정 기간 아무도 집에 들어갈 수 없게 됐다. 1991년이 되어서야 집과 연구실을 대상으로 한 제염 작업이 이뤄졌고 연구 자료와 정보가 집밖으로 나올 수 있게 됐다.

퀴리 부인이 태어난 폴란드 바르샤바에는 마리퀴리박물관(Museum of Marie Skłodowska Curie)이 있다. 이곳에 가면 퀴리 부인 연구실을 재현한 전시물을 볼 수 있다. 현재 퀴리 부인의 필기 노트는 프랑스 국립도서관에 보관되어 있다. 퀴리 부인이 갖고 다니던 1601년 노트를 비롯한 연구 자료나 가구, 옷, 책에 이르기까지 퀴리 부인 소지품은 여전히 방사능을 갖고 있다. 앞으로 몇 세기에 걸쳐 납 상자에 넣어 보관해야 할 위험한 상태인 것. 프랑스 국립도서관 역시 사진 속 퀴리 부인 노트를 볼 수 있지만 서명 이후 방호복을 입고 취급하고 있다고 한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