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치고 얼리고…아이폰6s 엽기 실험들




올해도 신형 아이폰이 등장하자 과격한 실험 동영상이 차례로 올라오고 있다. 테크렉스(TechRax)라는 곳이 아이폰6s를 칼로 찌르거나 망치로 내리 치는 실험 동영상을 공개했다. 또 유튜브 테크 채널 가운데 하나인 풀매그(FullMag) 역시 액체질소로 얼린 아이폰6s를 망치로 두드리는 실험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얼린 아이폰6s는 이미 화면에 금이 가있지만 받침대에 놓고 망치로 내리 친다.



아이폰6s와 6s 플러스를 대상으로 방수 테스트를 한 영상도 눈길을 끈다. 애플이 이들 제품에 대해 일절 공개하지 않은 새로운 기능을 탑재했을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들 제품을 물속에 1시간 이상 넣어뒀지만 전혀 문제없이 작동하는 걸 확인한 영상을 공개한 것.



물론 애플이 공식적으로 밝힌 내용이 아닌 만큼 만일 제품이 손상된다면 보증 대상으로 제외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아이폰6s나 6s 플러스를 욕실에서 떨어뜨리거나 물에 빠뜨린다고 해도 문제없이 작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1시간 이상 침수된 아이폰이 안정감 있게 작동하는 걸 확인할 수 있기 때문. 3D터치와 홈버튼이나 전원버튼 모두 제대로 작동하며 카메라와 스피커, 라이트닝 단자와 이어폰잭도 마찬가지다.

다만 실험 영상 자체가 아이폰6s와 6s 플러스의 방수 사양을 보증하는 게 아닌 만큼 바다나 강에서 이용한다면 방수 케이스를 쓰는 게 좋다. 실제로 해외 방수 테스트 중 대부분은 문제가 없었지만 손상된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