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유전자 분석 서비스와 개인정보보호
  • 이장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5.10.29 07:00
  • 댓글 0




개인도 유전자 정보를 손쉽게 분석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가 늘어나고 있다. 구글이 지원하고 있는 유전자 분석 스타트업인 23앤미(23andMe)의 경우 체액 중 침을 보내기만 하면 체질이나 다양한 질병이 될 가능성 유무를 확인해준다. 99달러를 내면 이용할 수 있는 이 서비스에는 현재 85만 명이 넘는 사람의 유전 정보가 등록되어 있다.

또 앤세스트리(ancestry)도 DNA 뿐 아니라 갖은 자료를 바탕으로 자신과 가족의 가계를 바탕으로 유전자 패턴을 종합 분석, 점검해주는 서비스를 학고 있다. 미국은 호적 제도가 없을 뿐 아니라 역사적으로 이민자가 많은 덕에 이런 서비스를 이용한 가계도를 만드는 것이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현재 가입자 수만 200만 명이 넘는다.

물론 이런 유전 정보와 가족 계보 정보는 경찰에 범죄 수사를 위한 중요한 자료가 된다. 하지만 DNA 정보를 바탕으로 한 수사라고 해서 반드시 정확한 건 아니다. 과거에도 이런 문제로 누명을 쓰게 되는 사례가 간혹 있었고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수사가 자칫 사생활 침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그런데 미국에선 지금까지는 법원 요청이 없으면 사용자 정보를 공개할 수 없었지만 몇 개월 안에 정부 기관의 정보 공개 청구에 응하는 투명성 보고서에 참가하게 된다고 한다. 23앤미나 앤세스트리 같은 서비스가 합리적이고 신속한 범죄 수사에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개인 정보를 보호한다는 측면에선 꺼림칙하게 느끼는 소비자도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이들 서비스는 모두 30일 이내에 등록 정보를 삭제하는 옵션을 제공한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유전자 분석 서비스가 늘어나고 대중화된다면 개인 정보 보호와 범죄 수사 같은 치안 유지를 두고 사회 문제가 될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장혁 IT칼럼니스트  hymagic@naver.com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