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금융에서 IoT까지…블록체인은 무엇인가




블록체인(Block chain)은 가상 통화인 비트코인(Bitcoin)을 통해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된 기술로 전 세계에 흩어져 있는 컴퓨터에 데이터를 분산시켜 데이터 조작이 불가능하게 하는 방법을 말한다. 블록체인은 이런 장점을 앞세워 금융기관을 비롯해 도입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선거에서 투표를 할 때 정말 자신의 투표가 제대로 계산되고 있는지 표가 버려졌는지 여부는 알 수 없다. 인터넷에서 다른 사람과 만나도 그 사람이 자신이 생각하는 인물인지는 모른다. 공정무역 인증 커피콩을 구입해도 실제로 개발도상국 사람들에게 이익이 환원될지 확인하는 건 어렵다.

이런 의문을 해결하려면 안전과 공정을 담보로 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누구도 노즐을 열 수 없는 거래 상황을 추적할 수 있고 검증할 수 있는 구조가 필요한 것. 하지만 이런 추적과 감시는 언제 어디서나 이뤄질 필요가 있기 때문에 거래 신뢰성을 확보하기 위한 구조에는 막대한 비용이 소요될 것이다.

이런 높은 비용 없이 구현, 어려운 거래 안전성을 소프트웨어로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이 바로 블록체인이다. 블록체인에서는 정보가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개인 컴퓨터를 통해 통신하고 공유된다. 블록체인은 그물코 모양으로 컴퓨터를 연결하기 위해 정보 흐름을 한데 모으는 중앙집권적 구조가 아니다.





중앙집권적 시스템에선 정보가 집중되는 곳만 공격 받으면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는 위험성이 존재한다. 이에 비해 블록체인은 외부 공격에 강한 안정적 시스템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다시 말해 시스템을 정지시키는 게 매우 어려운 구조라는 얘기다.

블록체인에 정보가 전달될 때마다 컴퓨터에 의해 체크되고 블록으로 알려진 시계열 정보를 가진 데이터 체인으로 모든 정보가 축적된다. 블록체인이라는 말은 가상통화인 비트코인을 통해 접한 사람이 많을 것이다.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을 이용한 첫 번째 킬러 콘텐츠라고 할 수 있다.

비트코인은 온라인으로 타인에게 손쉽게 송금을 할 수 있다. 상대방이 낯선 사람이라면 문제 없다. 쉽고 안전하게 전 세계 누구에게나 송금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비트코인은 신용카드와 페이팔 등 다른 송금 방법과는 결정적으로 다른 게 있다. 신용카드나 페이팔 같은 건 반드시 은행 같은 금융기관을 통한다. 이 과정에서 수수료가 발생한다. 이에 비해 블록체인을 도입한 비트코인은 시스템에 참여하는 모든 컴퓨터가 비트코인의 흐름을 관리한다.

따라서 비트코인 이동을 확인하는 비용이 낮아지는 장점이 있다. 블록체인에 의해 비트코인 소유자 정보는 모든 시스템 참가자에 의해 감시, 관리된다. 이를 통해 거래 내역을 관리하기 때문에 비트코인을 이중으로 사용할 수 없다.

비트코인은 블록체인의 시작에 불과하다. 미래 온라인은 데이터 블록체인에 의해 관리될 수 있다. 이렇게 하면 자동운전 차량이 더 안전해지거나 온라인으로 신분이 보호되고 모든 물건끼리 연결하는 사물인터넷이 가능해지는 장점이 있다. 블록체인은 아직 초기 단계지만 인류의 삶을 바꿀 가능성까지 지니고 있는 셈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43LhSUUGTQ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