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난기류도 거뜬한 드론 비결, 이 안에 있다?




자연에는 미래 기술이 숨겨져 있다. 인간이 순수하게 발명하는 것보다 자연이 훨씬 효율적으로 기능을 하고 있다는 것은 수많은 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반딧불 구조를 모방한 램프나 메뚜기 구조를 따른 로봇 등 첨단 엔지니어링에도 자연에서 아이디어를 따오는 것이 당연시되고 있다.

앞으로 보급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드론도 예외는 아니다. 이미 수많은 엔지니어가 효율적이고 안전한 메커니즘을 연구하고 있다. 스탠포드대학 연구팀이 주목한 건 새다. 새가 난기류 속에서도 하늘을 날 수 있는 모습을 배우기 위해 난기류 터널을 만든 것.

https://www.youtube.com/watch?v=YfAHXY97kTA

바람이 부는 터널 안에 새를 날려 촬영하는 건 이전부터 이뤄져 왔다. 하지만 스탠포드대학 연구팀의 터널은 바람 방향과 균열 상태 까지 세세하게 제어할 수 있다는 게 차이다. 격자 모양으로 생긴 날개를 제어해 조건을 미묘하게 조정해가면서 새가 이에 적응하는 모습을 관찰하려는 것이다.

이는 바람 상황에 조류가 어떻게 대응하는지 연구하기 위한 것이다. 드론 같은 무인기 성능을 높이기 위한 목적인 것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AwuXRco23zc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