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아이를 위한 외골격
  • 윤신철 칼럼니스트
  • 승인 2016.06.14 08:30
  • 댓글 0




스페인에서 어린이가 이용할 수 있는 파워 어시스트 수트, 외골격이 개발됐다. 또 이 외골격을 SMA(SpInal Muscular Atrophy), 척수근육위축증을 앓고 있는 아이에게 장착해 실제로 보행하는 장면을 담은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이미 외골격은 SF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미래 가젯 영역을 벗어나고 있다. 실용화되고 있는 추세지만 어린이를 위해 사용자 정의해 만든 건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한다.





인체에 장착해 근력을 강화하거나 생활에 필요한 움직임을 보완해주는 외골격(exoskeleton), 이른바 파워 수트는 이미 현실이 된 지 오래다. 지난 2010년 록히드마틴이 미군용으로 개발한 HULC(Human Universal Load Carrier) 평가 시험에 들어갔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에는 하반신 마비 환자가 외골격을 장착한 채 킥오프를 하기도 했다고 한다.

이번에 어린이를 위한 외골격을 개발한 곳은 스페인국립연구협회의 CSIC(Spanish National Research Council)다. 이 장비는 알루미늄과 티타늄 재질로 이뤄져 있으며 무게는 12kg, 배터리는 12시간 동안 연속 사용할 수 있다. 내장 센서는 다리 근육의 작은 움직임까지 감지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컴퓨터가 움직임을 예측, 부드러운 걸음을 돕는다. 또 아이가 성장하면 이에 따라 신축성을 갖추고 있어 3∼14세까지 어린이에 맞게 조절할 수도 있다.





외골격은 보행만 돕는 게 아니다. 척수근육위축증은 근력 약화와 근위축이 동반하는 것이다. 이런 아이라면 대부분 시간을 앉아서 보내게 되는데 그 탓에 척추는 물론 골다공증, 폐 기능 부전이 일어날 수 있고 심하면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 외골격은 보행을 가능하게 해주기 때문에 이를 통해 아이의 생명까지 구할 수도 있는 셈이다.

이 외골격은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지원자 3명을 대상으로 테스트 중이다. 한편 미국 하버드대학 연구팀도 보행을 돕는 성인용 외골격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한다. 외골격 보급이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aPkkjOMB-J4

윤신철 칼럼니스트  creact17@gmail.com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신철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