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스마트폰 구하러 선로에 뛰어든 소녀
  • 이장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06.16 06:00
  • 댓글 0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스마트폰을 선로에 떨어뜨린 소녀가 이를 주우려고 뛰어 내렸다가 열차에 치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녀는 기적적으로 무사했지만 열차 아래에서 구출된 뒤 병원으로 이송될 때까지 한시도 스마트폰을 놓지 않았다고 한다.

이번 사고는 뉴욕 베르겐 스트리트역에서 발생했다. 열차를 기다리기 위해 플랫폼에 서있던 17세 소녀가 실수로 스마트폰을 선로에 떨어뜨린 것. 이미 열차가 들어오려는 찰나였지만 소녀는 스마트폰을 구하기 위해 선로로 뛰어 내렸다.

기사는 선로에서 스마트폰을 집어드는 소녀를 발견하고 순간 급제동을 걸었지만 내부에 있던 사람들은 상당한 충격을 느꼈다고 한다. 기사는 선로로 내려와 열차 아래를 들여다봤는데 다행히 찰과상만 입은 채 소녀가 기적적으로 살아 있는 걸 발견했다고 한다. 물론 손에는 스마트폰을 움켜쥐고 있었다고.

이 기사는 17년 동안 일했지만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 소녀는 스마트폰을 움켜 쥔 채 열차에서 구출된 이후 들것에 실려 위로 올라왔다. 스마트폰에는 SNS에 아직까지 떨린다는 말을 입력하고 이후에도 계속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면서 구급차를 이용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물론 이 내용은 조금 과장됐을 수도 있지만 실제로 지하철 선로 같은 곳에 스마트폰을 떨어뜨리는 일은 자주 벌어지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장혁 IT칼럼니스트  hymagic@naver.com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장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