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안경없이 극장에서…3D 영화 기술




MIT 산하 컴퓨터공학및인공지능연구소 CSAIL(Computer Science and Artificial Intelligence Lab)과 이스라엘 바이츠만과학연구소(Weizmann Institute of Science)가 공동으로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극장용 3D 기술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만일 이 기술이 실용화되면 3D 영화를 감상할 때 전용 안경이 필요 없어질 지도 모른다.

물론 이미 일부 TV나 닌텐도3DS 같은 제품 일부에선 맨눈으로 즐길 수 있는 3D 기능을 지원한다. 이는 시차 필터를 이용해 좌우 양안에 서로 다른 상을 보여주는 것이다. 하지만 큰 대형 스크린에 영상을 비추는 극장에서 3D 작품을 시청하려면 아직까지는 안경이 필요했다. 연구팀은 영화관의 경우 TV 시청과 달리 시청자가 시트에서 이동하지 않는다는 점에 착안, 시차 폭을 좁게 설정했다.





이렇게 개발한 기술인 시네마 3D(Cinema 3D)는 렌즈 50세트와 곡면 거울을 이용해 여러 시차를 만들어 1회 투영 시차를 만들 수 있게 이뤄져 있다. 쉽게 말하자면 거울 여러 개와 렌즈를 이용해 여러 좌석의 폭에 맞는 시차를 생성해주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기존 3D 방식처럼 가로 해상도가 반감되거나 전체 이미지가 어두워질 염려도 없다고 한다.

물론 이 기술은 아직까지 프로토타입만 존재하는 상태이며 가정용 TV 정도 크기 밖에 없다. 극장용으로 실제로 만든다면 금전적 부담이 커질 수 있다고 한다. 이론적으로 동시에 여러 좌석에서도 3D 영상을 안경 없이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하지만 이 기술이 영화관에서 맨눈으로 3D 영상 감상을 향한 큰 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만일 실제로 이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3D 영화에 대한 불편함이나 부정적 인상도 불식될 가능성도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8FFpim546Q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