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직접 만들었다 ‘하늘을 나는 양탄자’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07.31 09:00
  • 댓글 0




스웨덴의 한 엔지니어가 가솔린으로 구동하는 프로펠러 8개를 탑재한 하늘을 나는 양탄자(?)를 만들었다. 직접 만든 프레임에 탱크 등을 갖추고 있다. 이 비행 카펫은 70kg짜리로 최대 이륙 중량은 125kg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l-e2QiCbYjc

또 가솔린 엔진을 갖춰 장기간 비행이나 급유 시간 단축을 기대할 수도 있다. 다만 그 탓에 엔진과 연료 주위 시스템은 더 복잡해졌다. 스로틀 조작에 대한 반응 지연시간, 발열 같은 이유로 보통 이런 시스템에선 전동 프로펠러를 이용하지만 다른 선택을 한 것.





이 비행 양탄자는 물론 100% 안전하다고 말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예전에도 엔진 트러블로 충돌을 일으킨 적이 있다고 한다. 물론 충돌 당시 조종사가 시트에 앉아 있지 않았기 때문에 인명 사고는 없었다. 어쨌든 이런 점 역시 가솔린 엔진을 택하면서 겪은 어려움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이런 문제를 극복하고 개발자는 결국 직접 탑승한 상태에서 하늘을 나는 모습을 공개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tthJ0gRehXQ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