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美해군 “3D프린터 부품 탑재 비행 성공”




3D 프린터의 물결이 일반 취미 같은 분야는 물론 항공업계에도 밀려오고 있다. 미 해군이 3D프린터로 만든 엔진 핵심 부품을 탑재한 MV-22B 오스프리의 첫 비행 시험에 성공했다는 사실을 발표한 것.

지난 7월 29일 퍼텍슨트리버 해군 항공 기지에서 이뤄진 이 시험 비행은 안전한 비행에 필요한 핵심 부품을 3D프린터로 제작하고 실제 비행 시험을 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지금까지 미군은 3D프린터 기술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왔지만 지금까지 이를 이용한 프로토타입 제품이나 부품 사용은 제한해왔다.





이번 3D프린터 부품은 디지털 데이터를 바탕으로 티타늄 분말을 겹겹이 쌓은 적층 방식으로 만든 것이다. 미 해군항공시스템 사령부에 따르면 이번 첫 비행은 3D프린터 부품 일반화를 위한 첫 걸음이라고 한다. 앞으로 중요 부품 6개를 3D프린터로 만들 예정이며 내년 V-22 오스프리를 비롯한 여러 헬리콥터를 통해 테스트할 계획이다.

이번 시험을 담당한 리즈 맥마이클(Liz McMichael)은 이번 비행이 3D프린터를 언제 어디서나 이용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면서 이 기술이 항공기 수리와 개발 분야를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여객기 엔진에 3D 부품을 채택한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3D프린터를 이용한 부품 공급은 제조비용을 줄이고 부품 조달 시간을 줄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이유로 앞으로도 항공업계에서 활용도는 더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