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보철 제어도 OK…인체 삽입용 무선 센서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08.08 10:30
  • 댓글 0




UC버클리 연구팀이 초소형 무선 센서인 뉴럴 더스트(Neural Dust)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뉴럴 더스트를 체내에 삽입한 상태에서 조사하면 해당 부위에 있는 기관 데이터를 외부에서 읽을 수 있다.

이런 초음파 진동을 이용해 데이터를 검색할 수 있는 센서는 미세한 압전성 결정을 탑재하고 있다. 이를 활용하면 로봇 의수나 의족을 움직이는데 필요한 신경에 체외에서 미세전류를 무선 전송할 수도 있다.





뉴럴 더스트의 크기는 길이가 3mm, 너비는 1mm에 불과하다. 물론 이 정도 충분히 작지만 연구팀은 이를 더 작게 만들어 궁극적으로는 머리카락의 절반 두께에 불과한 버전을 만들 계획이다.

또 센서를 사용할 수 있는 기간도 근전 보철 등에 필요한 전극이 보통 1∼2년이면 교환이 필요한 반면 뉴럴 더스트는 평생 쓸 수 있다고 한다. 연구팀 측은 뉴럴 더스트의 당초 개발 목적은 뇌와 기계간 차세대 인터페이스라고 밝히고 있다. 예를 들어 뇌에 센서를 내장하면 전극 교체 걱정을 하지 않고 평생 무료로 로봇팔을 계속 쓸 수 있게 해주는 식이다. 연구팀은 또 뉴럴 더스트의 용도로 외부 신호를 이용해 근육과 신경에 반응을 주는 버전 개발도 가능하다고 밝히고 있다. 몸에서 마비된 부분에 뉴럴 더스트를 심은 다음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다.





다만 이 기술이 실용화되려면 아직은 시간이 더 필요하다. 아직은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테스트를 성공한 단계다. 연구팀은 앞으로 목표 크기인 50미크론을 실현하기 위해 연구를 계속할 예정이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oO0zy30n_jQ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