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MS 서피스 던져버린 NFL 명감독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10.20 11:30
  • 댓글 0




미국 미식축구리그 NFL은 지난 2014년부터 마이크로소프트와 제휴해 서피스를 경기 중 사진 확인용으로 이용해왔다. 기존에는 카메라로 촬영한 경기 중 사진을 곧바로 인쇄해 전략 분석을 했지만 서피스로 대체한 것.

그런데 최근 한 경기에서 최고의 감독으로 꼽히는 빌 벨리첵(Bill Belichick)이 서피스를 던지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혀 눈길을 끈다. 그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면서 열심히 사용해봤지만 신뢰도가 너무 낮고 쓸모가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NFL이 지급하는 서피스는 규칙에 따라 수없는 경기 중 촬영된 포메이션 같은 사진을 확면으로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스타일러스펜으로 그림이나 글을 쓰거나 즐겨 찾기로 저장할 수도 있지만 그 이상은 할 수 없다.





문제는 서피스를 처음 도입할 당시부터 지적되어 온 경기장 내 불안정한 와이파이 상황이 전혀 개선되지 않아 정작 사진을 볼 수 없는 상황은 지금까지 종종 있었다고 한다. 도입 후 1년이 넘게 지났지만 통신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면 사용자 입장에선 화가 날 만도 하다. 또 서피스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 코치도 많다는 점을 생각하면 빌 벨리첵은 그나마 나은 편이었다고 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측은 이에 대해 벨리첵의 판단을 존중하지만 자신들은 서피스에 충분한 신뢰도가 있다고 믿고 제공했으며 팀 감독과 스태프, 선수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복잡한 요인이 겹치는 상황에선 성능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면서 앞으로 계속 전략 수립이나 최고의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도록 파트너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빌 벨리첵이 서피스 태블릿을 던져버린 장면을 연출한 이 경기에서 그의 팀 패트리어츠는 16-0 완봉패를 당했다고 한다. 그는 다음 경기에선 인쇄한 파일을 경쾌하게 넘겼다고.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