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긴 항로로 바꿨더니 시간 단축 성공했다?




인도 항공사인 에어인디아(Air India)는 델리와 샌프란시스코간 항공편을 굳이 장거리 항로로 바꿨다. 그런데 이 항로 변경으로 비행시간을 대폭 단축하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에어인디아가 델리-샌프란시스코간 비행을 하는 AI173/AICI173편 항로는 원래 거리가 짧은 아시아, 유럽, 대서양을 순서대로 통과하는 서쪽 노선을 이용했다. 하지만 지난 10월 15일부터 거리가 멀지만 중국을 횡단해 일본 상공을 통과, 북태평양을 횡단하는 동쪽 루트로 바꿨다.







기존 노선의 비행 거리는 1만 4,000km인 데 비해 새 노선 거리는 1만 5,000km다. 1,000km가 더 긴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걸린 비행 시간은 이전 노선은 16시간 44분인 데 비해 새 노선은 14시간 30분. 2시간 이상 시간을 줄인 것이다.





그렇다면 새 노선이 늘어난 거리에도 불구하고 시간은 줄어든 이유는 뭘까. 정답은 바로 편서풍 때문이다. 새 노선은 북반구 서쪽에서 동쪽으로 부는 편서풍을 등에 업을 수 있어 편서풍 반대쪽으로 가는 기존 노선보다 기체 속도가 빨라진다. 그 뿐 아니라 편서풍 덕에 비행 속도 외에 연료 소비를 절감하는 데에도 성공했다고 한다.





에어인디아는 돌아오는 길 격인 샌프란시스코-델리 항로의 경우 여전히 북극을 통과하는 북쪽 노선을 이용한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선 편서풍을 이용할 수 있는 동쪽 노선으로 변경할 가능성도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