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로봇청소기 닮은 포드 보조이동수단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11.10 10:00
  • 댓글 0




캐리-E(Carr-E)는 포드가 선보인 새로운 형태의 모바일 보조 이동수단이다. 주차장에서 사무실 등 최종 목적지까지 ‘라스트 원 마일’을 위해 개발한 제품인 것.

이 제품은 포드 직원이 낸 아이디어 600개 이상 중에서 선택한 것으로 본체 위쪽에 사람이 올라타는 형태다. 최고속도는 18km/h이며 무게는 120kg까지 견딜 수 있다. 한 번 충전하면 연속 주행 거리는 22km다.









캐리-E는 사람만 나르는 게 아니라 화물을 나르는 것도 상정하고 있다. 이럴 때에는 화물 소유자가 비콘을 주머니에 넣고 있기만 하면 캐리-E가 뒤를 따라오게 된다.

포드는 캐리-E 디자인이 포드GT를 모델로 삼은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본체 자체는 로봇청소기를 닮은 듯한 모양새. 본체 앞쪽에는 센서를 갖추고 있어 자동으로 장애물을 회피할 수 있다. 여기에 앞뒤에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 등 조명을 곁들여 야간 이동도 할 수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gkoHIp1zDh4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