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눈앞에 사람이 있듯…모바일 홀로포테이션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11.26 10:00
  • 댓글 0




마이크로소프트의 증강현실 헤드셋인 홀로렌즈(HoloLens)는 오큘러스리프트나 HTC바이브 같은 가상현실 헤드셋과 달리 현실 공간에 디지털 데이터를 겹쳐서 표시할 수 있다. 이런 홀로렌즈를 이용해 원격지에 있는 사람과 실제로 만나 얘기를 나누는 것처럼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기술이 바로 홀로포테이션(Holoportation)이다.

홀로포테이션을 하려면 사용자 3D 모델링 데이터 생성을 위해 카메라 여러 대가 필요하다. 그런데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동 중에도 어디서나 홀로포테이션을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홀로포테이션(Mobile Holoportation)을 발표했다.





홀로포테이션은 앞서 밝혔듯 증강현실을 통해 전 세계 어디든 데려다주는 역할을 하는 기술이다. 물론 모바일 홀로포테이션은 만일 집에 있지 않다면 어떻게 해야 할지에 대한 대답이라고 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원격지에서 홀로포테이션 실현을 위해 비춰지는 홀로그램 품질을 유지하면서 필요한 대역폭을 97% 절감하다는 데 성공했다고 한다. 홀로포테이션을 하려면 최소 카메라 2대가 필요하고 대수가 많을수록 만드는 3D 모델 품질이 높아진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nTkFO2xNkIk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