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증강현실이 헛통증 줄여준다?




환상통증이라고도 불리는 헛통증(phantom pain)은 이상한 질병이다. 예를 들어 절단 수술을 받은 사람이라면 실제로 존재하지도 않는 팔이나 다리에 욱신거림이나 급격한 통증을 느끼는 것이다.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것이어서 치료를 어렵게 만드는 건 물론이다. 그런데 이런 헛통증에 증강현실을 이용한 새로운 유형 치료가 완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증강현실 치료법은 스웨덴 찰머스공대 맥스 오르티즈 카탈란(Max Ortiz Catalan)이 2014년 처음 제안한 것이다. 물론 아직은 첫 임상시험을 끝냈을 뿐이다. 헛통증이 만성화된 탓에 다른 치료법으로는 효과가 없었던 절단 환자 14명을 대상으로 한 것이다. 환자에게 한 번 잃어버린 손을 제어하고 근육에 신호를 검출하기 위해 근전 센서를 장착했다. 이런 신호는 추적된다 이를 통해 분석한 가상 환경에서의 움직임을 통해 화면에선 손을 열고 손목을 비트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조정을 하고 나면 가상 팔이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안해 움직이게 된다. 보름마다 12회씩 열린 테스트에서 환자들은 가상 팔을 다양한 위치에 이동하거나 센서를 이용해 레이싱 게임 같은 걸 진행했다.





결과는 놀랍게도 테스트 후반 통증이 절반으로 줄어 통증에 의한 일상 활동이나 수면 방해도 감소했다고 한다. 환자 4명은 진통제 양을 줄이고 이 중 2명은 무려 81%나 줄일 수 있었다고 한다. 반년 뒤에도 개선이 계속됐고 치료 효과가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결과가 만족스럽다면서 비슷한 환자들에게 과거 여러 치료법을 시도해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을 수 없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그렇다고 밝히고 있다. 또 통증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는 걸 발견했다며 추가 진행을 하면 더 개선이 이뤄질 수 있다는 걸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증강현실로 가상 손발이 움직이면 통증을 줄일 수 있다는 생각이 이상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헛통증 자체가 일반적으론 이해가 되지 않는 현상인 만큼 도움이 될 수 있다. 연구팀은 다리를 절단한 환자 30명을 대상으로 추가 테스트를 앞두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ek7JHGC-T4E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