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작은 새를 위한 3D프린터 고글
  • 이원영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12.14 11:30
  • 댓글 0




스탠퍼드대학 연구팀이 작은 새를 위한 고글을 3D프린터로 만들었다고 한다. 생물 비행 원리를 연구하는 데이비드 렌틴크(David Lentink) 조교수는 레이저 시트 계측장치 속을 실험용 새가 날 수 있게 만든 것이라고 설명한다.

영상 속에 등장하는 잉꼬의 이름은 오비(Obi). 연구팀은 오비가 레이저로 비추고 있는 안개 속을 날아가는 몬습을 고속 카메라로 촬영, 동물의 3가지 비행 모델과 비교했다. 그 결과 기존 비행 모델 이론이 미흡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한다. 기존 수학 모델보다 실제 조류의 비행이 훨씬 더 복잡하다는 것이다.





수많은 사람들이 로봇 비행을 참조할 때 새의 비행에 관한 문헌을 참조한다.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팀은 언젠가 정확하게 조류의 비행을 해명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K2xtjQKJ5O0

이원영 IT칼럼니스트  b612@glasspad.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영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