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우버 자율주행車…실제 주행 장면은?
  • 정희용 IT칼럼니스트
  • 승인 2016.12.16 11:00
  • 댓글 0




자동차 제조사인 볼보와 손잡고 자동운전 차량을 이용한 도로 테스트를 진행한 우버(Uber)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자동운전 택시 배차를 시작했다. 실제 자동운전 차량을 탄 모습이 영상 속에 담기기도 했지만 일부 문제도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우버는 12월 14일(현지시간)부터 샌프란시스코에서 자동운전 택시인 우버엑스(uberX)를 시작했다. 우버엑스는 볼보 XC90을 기반으로 개발한 것으로 천장 쪽에는 회전하는 라이더와 카메라를 탑재했다. 트렁크 속에는 컴퓨터를 내장했다. 운전석과 조수석에는 우버 직원 2명이 탑승한 상태. 운전자는 핸들에서 손을 떼고 있지만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모니터링을 하기 위한 것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OKJK3_XIGD4

캘리포니아아 주당국은 자동운전 차량을 인간이 능동적으로 제어, 감시하지 않고 주행하는 차량으로 정의한다. 물론 우버엑스에는 운전석에 사람이 동석해 완전 자동운전에서 제외될 수 있다. 우버 측은 이런 점을 들어 자사의 모든 차량이 연방이나 주 법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캘리포니아 자동차 관리국 측은 우버에 대해 자율운전 허가를 취득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YKQ-6YnrKNc

이미 우버는 자동운전 택시 배차를 시작지만 자율주행 차량이 적신호를 무시하고 주행했다는 일부 보고도 나오고 있다. 촬영자는 자동차 대시보드에 카메라를 고정시켜놓은 상태. 그런데 적신호가 들어온 이후 튀어나가는 차량이 등장한다. 오른쪽 횡단보도에서 보행자가 있는 상태지만 우버 자율주행 차량이 적신호를 무시하고 주행하는 것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_CdJ4oae8f4

우버는 자사 자동운전 차량에 운전자를 태워 캘리포니아가 정의하고 있는 완전 자율주행 차량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을 들어 영업을 시작했다고 한다. 하지만 적신호를 무시하는 안전 문제가 일어났다는 내용이 나오면서 캘리포니아 자동차 관리국이 우버에 대해 자율주행 차량 사용 정지 명령을 받았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희용 IT칼럼니스트  flygr@naver.com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용 IT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