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수면 제어 안대? 실제 효과는…




뉴오론(Neuroon)은 인간의 수면을 제어하고 다상수면, 그러니까 24시간 안에 여러 번 짧은 수면을 취하는 수면을 가능하게 하는 건 물론 1일 2시간 수면을 실현할 수 있게 해주는 수면 조절 안대다. 그런데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킥스타터를 통해 선보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이 제품이 실제로 어떤 효과를 줄 수 있는지 직접 분석해본 공개되어 눈길을 끈다.

이 제품을 직접 써본 사람은 파웰 초즈나키(Pawel Chojnacki)라는 웹개발자다. 그는 뉴오론과 실제 의료 현장에서 쓰이는 뇌파 측정 장치를 이용해 얼마나 정확하게 이 제품이 작동하는지 확인했다.





이 제품은 한 폴란드 기업(Inteliclinic)이 개발한 것으로 수면 감지와 수면 제어가 가능하다고 한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수면 뇌파와 근육 움직임, 안구 움직임 등을 모니터링해서 수면 단계를 감지한다. 이를 통해 인간의 수면을 제어하는 걸 목적으로 한다. 또 이마 부분에 전극이 있고 눈 부분에는 LED를 내장, 단계적으로 밝기를 조절해 효율적으로 눈을 뜨게 해주는 구조를 갖췄다.

이 개발자는 인간의 수면은 깊이에 따라 눈을 뜨는 적절한 시기가 존재한다. 이런 타이밍을 뇌파나 몸 움직임 등을 통해 감지하는 수면 검사에 이용하는 검사 장치와 뉴오론을 이용해 감지했을 때의 차이를 비교했다. 그 결과 수면 검사 장치가 기상하기 좋을 것으로 판단한 타이밍과 뉴오론의 판단이 일치한 경우는 73.8%였다고 한다. 일치하지 않는 26.2%의 경우 해당 타이밍에 깨우지 않고 다음 번을 기다리라는 정도여서 큰 문제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다른 한 편으로는 적절하지 않은 판단을 내리는 판단 불일치가 있을 수 있다고 한다. 수면 검자 장치가 지금은 깨우면 안 된다고 판단한 시기에 뉴오론은 좋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이 비율은 31.6%. 그러니까 3번 중 1번은 오판을 한다는 것이다. 부적절한 시간에 일어난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알 수 있듯 리듬을 벗어난 상태에서 일어나면 생기가 없고 의욕도 떨어진다. 이런 오차는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내부에서 발생하는 지연 발생도 지적 대상이라고 한다. 뉴오론이 뇌파를 감지할 때의 지연시간은 최대 160초, 수면 감지는 90초 가량이 발생했다고 한다.

그는 결과적으로 뉴오론은 의료용 등급 기기가 아니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마케팅에 매달려 정작 중요한 개발은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인 것.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LPS-1afwSNI

이석원 기자  lswca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