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꽃단장 마친 아시아나 A350 1호기...5월 첫 상용비행

 

 

 

 

 


아시아나항공은 15일(현지시각) 프랑스 툴루즈 에어버스 본사에서 A350-900 1호기 도색을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 A350 1호기는 4월중 한국에 첫선을 보이며, 5월 15일 인천~오사카를 시작으로 첫 상용 비행에 나선다. 이어 8월 이후에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영국 런던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이 A350은 최신예 대형항공기로 최신 트렌드에 맞춘 고객 편의를 극대화 한 것이 특징이다. A350은 국내 유일 기내휴대전화 로밍서비스와 기내 인터넷 서비스를 장착하고, 좌석간격을 다른 이코노미좌석보다 7~10cm 늘린 91.44cm(36인치)의 ‘이코노미 스마티움’ 좌석을 도입한다.

또한 기내 선반 수납공간도 타 항공기와 비교해 여행가방이 1개 더 들어갈 정도로 확대한다.

A350은 동체의 53%가 탄소 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의 최첨단 복합 소재(Composite)로 구성되어 기체 무게가 대폭 줄었다. 이를 통해 연료 소모량을 기존 항공기 대비 최대 25%까지 개선한 친환경 항공기다. 또한 기존 대형항공기 대비 기내 습도가 5% 향상됐으며 기내 소음도 4~6데시벨(dB) 개선됐다.

2~3분 주기로 공기를 순환시키는 HEPA필터(High Efficiency Particulate Air Filter)로 장시간 비행에도 신선한 공기를 유지하는 동시에 1828m(약 6000피트) 상공과 같은 기내 압력을 유지해 탑승객의 피로도를 최소화한 쾌적한 탑승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