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공정위, 표준 롤러체인 가격담합에 '19억'…검찰 고발조치도

공정거래위원회는 산업용 벨트 등 각종 기계 및 설비 등에 사용되는 부품인 '롤러체인' 가격을 담합한 동보체인공업과 한국체인공업에게 시정명령, 총 18억9500만 원의 과징금 부과와 함께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동보체인공업과 한국체인공업은 2010년부터 2011년까지 2차례에 걸쳐 대리점에 공급하는 표준형 롤러체인 가격 인상을 합의했다.

이들은 자신의 대리점에 가격 인상 공문을 발송하고 비슷한 인상률로 가격 인상을 합의했다. 합의 후 표준형 롤러체인 가격은 1년 동안 약 25~30%까지 올랐다.

대리점을 통해 공급하는 표준형 롤러체인 판매 시장에서 2개 사의 점유율은 약 87%에 달한다. 2개 사 담합으로 롤러체인 시장의 가격 경쟁이 현저히 저해됐다.

공정위는 2개 사에 법 위반 행위 금지명령을 내리고, 동보체인공업에 4억5300만 원, 한국체인공업에 14억4200만 원 등 총 18억9500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또 2개 회사 법인을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정희은 공정위 카르텔조사과장은 "이번 조치로 표준형 롤러체인의 가격 경쟁이 활성화돼 중소 사업자들의 생산 원가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공정위는 각종 산업 자재에 관한 감시를 강화하고,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