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업계
황사-미세먼지에 사계절 인기상품된 마스크

과거 보온 효과와 황사를 막기 위한 시즌 상품이었던 마스크가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21일 GS25가 연도별 마스크 매출을 조사한 결과 전년 대비 2012년 1.8%에 불과 했던 증가율이 2013년 119.4%, 2014년 72.3%, 2015년 151.8%로 크게 증가했으며, 2017년 3월 현재 전년 동기간 대비 77.4%로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하고 있다.

2015년 메르스 영향으로 마스크 판매가 폭발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2016년은 최근 5년 중 가장 낮은 증가율인 20.1%를 기록했다.

또 과거 겨울철(11월~1월)이나 황사시즌(3~4월)에 집중됐던 마스크가 매월 판매가 이루어지며 특별한 시즌이 없는 연중 판매상품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S25가 마스크 1년 평균 매출을 100으로 놓고 월별 마스크 매출 지수를 환산해 살펴본 결과, 2016년이 2013년이나 2014년 대비 마스크 지수가 비교적 고르게 분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과 2014년의 경우 겨울철(11월~1월)과 황사시즌(2013년 3월, 2014년 2월, 3월)에 매출 지수가 100 이상을 훌쩍 뛰어넘은 반면 6월부터 9월까지는 30~40 수준의 지수를 기록했다.

반면 2016년의 경우 황사나 겨울철 지수는 줄어든 반면 6월부터 9월까지 마스크 판매가 늘어나면서 2013년과 2014년 대비 2배 이상인 60~80의 매출 지수를 기록하며 여름철에도 판매가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겨울철 방한용 또는 황사시즌을 대비해 구매했던 마스크가 연중 미세먼지가 이어지면서 시즌 상품이 아닌 연중 판매 상품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GS25의 황사마스크와 일반마스크 매출 비중은 2014년 62:38에서 2016년은 73:27로 황사마스크의 매출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연중 미세먼지로 기능성 마스크를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이 밖에도 지난해 GS25의 지역별 마스크 판매지수를 살펴본 결과 서울·경기 지역이 141로 가장 높은 지수를 기록했고 제주도가 37.6%로 가장 낮은 지수를 기록하며 청정지역임을 입증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