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정책 정책
한국GM '크루즈 1.8 가솔린' 3만여대 리콜...배출가스 부품 결함

환경부가 한국GM의 크루즈 1.8 가솔린 차종 2만9994대의 정화용촉매 내구성을 개선하기 위해 22일부터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한국GM이 2013년과 2014년에 제작한 크루즈 1.8 차량 1만9300대 정화용촉매의 결함건수와 결함률이 환경부가 정하는 ‘의무적 결함시정’ 요건을 초과함에 따른 것이다.

또한 한국GM은 의무 리콜 대상은 아니나 동일한 부품을 적용해 2015년과 2016년에 제작한 차량(1만694대)도 내구성 개선을 위해 함께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국GM은 크루즈 1.8 차종의 전자제어장치가 촉매에 유입되는 배기가스 온도를 적절하게 제어하지 못해 촉매가 고온의 배기가스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일부 차량에서 촉매 내부의 코팅막과 격벽이 손상된 결함이 발견되었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촉매가 고온의 배기가스에 의해 열적 손상이 진행될 경우 장치의 정화효율이 낮아져 일산화탄소(CO), 탄화수소(HC), 질소산화물(NOx) 등의 배출량이 증가하며 촉매의 정화효율을 감시하는 배출가스자기진단장치(OBD)의 감시기준 또는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GM은 2013년 2월 20일부터 2016년 11월 17일까지 제작된 크루즈 1.8 차량 소유자(2만9994명)에 대해 전자제어장치 소프트웨어를 개선하는 한편 촉매를 점검해 오작동코드 발생이력(촉매손상)이 발견될 때에는 촉매장치도 함께 교체할 계획이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22일부터 한국GM 전국 A/S 네트워크에 사전 예약 후 방문하면 리콜 조치를 무상으로 받을 수 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