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현대·기아차, 할부금리 대폭 내려…할부기간 관계없이 4.5%



현대·기아자동차가 이번 달부터 표준형 할부구매 시 적용되는 기준금리를 선수율과 할부기간에 관계없이 4.5%로 고정한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원리금 균등 상환 방식인 표준형 할부구매로 차량을 구입할 경우 최대 3.4%p에서 최저 0.4%p의 금리 인하 절감 효과가 발생한다.

인하 폭이 가장 큰 기존 선수율 15% 미만과 할부기간 60개월 조건 할부구매의 경우 고객이 받는 혜택은 할부원금 1500만 원 이용 기준 금리 인하로 인한 이자 부담 절감액이 약 130만 원에 이른다.

대상 차종은 승용, RV와 생계형 차종인 포터 및 스타렉스이다. 최대 3.4%p 인하분을 기준으로 할 때 차종별로 아반떼(할부원금 평균 1400만원)의 경우 약 121만 원, 쏘나타(할부원금 평균 1750만 원) 약 151만원, 포터(할부원금 평균 1250만 원) 약 108만 원의 이자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인기가 많은 주요 차종인 2017 쏘나타, 쏘나타 하이브리드, 아반떼 2016, 2017 싼타페 등을 고객들이 보다 낮은 부담의 할부조건에 구매할 수 있도록 ‘밸류플러스’ 할부도 4월 한 달간 확대 운영한다.

기아차도 전 차종 할부 금리를 인하했다. 이 달부터 원리금 균등납부 방식으로 차량을 구입하는 고객에게는 선수율과 할부 기간에 관계 없이 4.5% 할부 금리를 제공하고, 기존대비 할부 금리를 최대 3.0% 인하한다.

할부원금 1000만원 당 최대 84만원의 가격 인하 효과가 있다. 모닝(할부원금 1100만원)의 경우 약 92만원, K3(할부원금 1500만원) 125만원, K5·스포티지(할부원금 2000만원) 167만원, K7·쏘렌토(할부원금 2500만원) 209만원, 봉고(할부원금 1570만원)는 131만원을 절약할 수 있다.

현대·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국내외 금리인상으로 인한 가계대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차량이 꼭 필요한 고객들의 구매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할부금리를 인하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생각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수 기자  hs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