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핀테크 은행·그룹
KB금융그룹, '은행-증권 소개영업' 3개월만에 자산 1조원 돌파

KB금융그룹이 3월 말 기준으로 은행의 증권 소개영업 자산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증권점포 소개영업 실적인 9246억을 단 3개월 만에 초과 달성한 것이다.

소개영업이란 은행이 소개한 고객이 증권 영업점을 방문해 계좌를 만들고 주식, 채권, ELS, 펀드 등 증권상품에 가입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하나의 기업, 하나의 KB(One Firm, One KB)’라는 가치 하에 은행·증권의 협업 체계를 조기에 정착시키고 고객의 자산 증식을 위해 차별화된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 데에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은행-증권 직원이 PB고객을 상담하고 있다. <제공=KB금융그룹>

통합 증권사 출범 후 은행과 증권의 Mirror 조직인 IPS(Investment Product & Service) 본부를 신설하고 30개의 WM복합점포를 핵심거점으로 총 112개의 증권 점포와 은행 영업점을 지속적으로 매칭하는 등 협업 체계를 강화하면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췄다는 것이다.

 

먼저 IPS본부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 되면서 예금이자 이상의 수익을 추구하는 은행 고객의 니즈를 분석하여 이에 맞는 중위험·중수익의 특화상품을 공급하고 있다. 실제로 복합점포에서는 은행에서 찾아보기 힘든 CLN(신용연계채권) 상품과 원금보장구조의 해외펀드연계DLB(파생결합사채), 사모부동산펀드 등의 인기가 높다.

또한 ‘KB금융그룹 WM스타자문단’을 출범하여 계열사의 전문가(부동산전문가,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 투자전략 및 포트폴리오 자산배분 전문가, PB 등)를 통해 맞춤형 투자솔루션 제안, 현장연수, 투자세미나 등 고품격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에는 초고소득연예인과 스포츠선수 등 전문직에 특화된 자산관리 서비스인 ‘The OWN CLUB’도 선보였다.

이 외에도 KB만의 House View를 통해 차별화된 자산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기존 증권사의 House View가 국내 시황과 투자전략 등에 국한됐다면 KB는 해외, 대체투자 등 글로벌 리서치 부문에 대한 그룹차원의 WM House View를 수립하고 글로벌 자산배분 전략을 강화하였다. 특히 시장이슈에 따라 상품전략을 수립하고 이슈 상품에 대해 차별화된 투자가이드를 제시하여 고객 손실을 미연에 방지하고 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은행과 증권의 협업 체계가 빠르게 정착되면서 편리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상담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고객들의 호응이 좋다"며 "앞으로도 은행·증권·자산운용 등 계열사의 역량을 집중해 고객에게 최적의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은 기자  su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