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LG전자, 협력사의 '사회적 책임' 지원...공급망 관리체계 개선

LG전자가 국내외 협력회사들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실천을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

LG전자는 11일 협력회사의 사회적 책임 이행을 지원하기 위한 ‘협력사 사회적 책임 관리 시스템’을 오픈했다.

이 시스템은 LG전자가 2011년에 제정한 ‘LG전자 협력회사 행동 규범’을 바탕으로 ▲노동 및 인권 ▲안전보건 ▲환경 ▲윤리 등 4가지로 구성돼 있다. 협력회사가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노동, 윤리, 환경, 안전보건 등과 관련해 법규 및 국제표준에 위반되는 사항이 없는지 미리 파악하고, 부족한 부분을 개선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협력회사들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게 되면 공급망 관리체계가 보다 건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사회적 책임과 관련해 지원이 필요한 협력회사의 경우, 직접 방문해 실무 교육,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또모든 협력회사에 행동 규범을 정리한 해설서를 배부하고, 관련 설명회도 열 예정이다.

이시용 LG전자 구매센터장 전무는 “LG전자와 협력사 모두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협력회사도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도록 지난 2011년 ‘LG전자 협력회사 행동규범’을 제정했다.

또 구매표준계약서에는 행동규범 준수 동의서를 포함시켜 모든 협력회사가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도록 했고, 새로운 협력회사를 선정할 때에도 사회적 책임 항목을 반영하고 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