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광고가 장난 아닌데!"...SK이노베이션, 혁신적 '마블링 기법' 눈길

SK이노베이션이 글로벌 에너지화학기업으로서의 위상과 비전을 터키의 전통예술 ‘에브루(Ebru)’ 기법으로 풀어낸 새 광고 캠페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번 광고는 최근 SK이노베이션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 그리고 종편 케이블 등에 실려 소비자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에서는 10일 만에 조회수 100만 회를 돌파하는 등 큰 반향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팩트(fact)와 ‘임팩트(impact)’를 교차해서 언급하는 과정에 기존에 알지 못했던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사업 영역 등 새로운 정보들이 임팩트 있게 이해됐다”, “마블링 예술이란 새로운 기법을 광고 제작에 도입한 것에서부터 SK이노베이션의 ‘혁신’이 느껴진다”, “남자 성우와 여자 성우의 목소리가 번갈아 들려와 한 마디 한 마디 집중하지 않을 수 없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한 국내 최대 규모의 광고 관련 포털사이트인 TVCF닷컴에서도 ‘눈에 띄는 CF’로 선정되며, 터키의 전통예술 에브루 기법을 국내 기업 최초로 도입했음을 이유로 호평을 받았다.

‘이노베이션(혁신)의 큰 그림(Big Picture of Innovation)’을 주제로 제작된 이번 영상은 터키의 아티스트 ‘가립 아이(Garip Ay)’를 초청해 에브루 기법을 접목시켜 제작됐다. 에브루는 큰 그릇에 담긴 물 위에 여러 색상의 물감을 흩뿌리거나 붓질해 그림을 그린 후 종이를 덮어 전사(轉寫)하는 터키 전통예술 기법으로, 국내에는 ‘마블링(marbling) 기법’이란 이름으로 더 친숙하다.

가립 아이는 반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자화상’ 등 여러 유명 작품들을 그리며 터키 외에도 폴란드, 말레이시아 등 국제 무대에서 활동 중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의 홍보실장은 “올해 초 광고 제작 대행사를 선정하는 과정에서부터 광고 집행 이후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까지 소비자들의 참여를 이끌어내고자 힘썼다”며 “SK이노베이션의 ‘일하는 방식의 혁신’은 광고 제작 부문 외에도 SK이노베이션 내 조직 전반의 문화로 정착되어 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변성환 기자  shb97@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변성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