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이마트, 미개발부지 매각 등 할인점 내실강화로 ‘경영효율’ 박차

이마트가 할인점 사업의 내실을 강화해 미래성장을 위한 기반 다지기에 나선다. 불투명한 경제환경과 할인점 성장둔화에 선제 대응해 ‘경영효율’을 높이고 지속적 체질개선으로 ‘수익구조’도 혁신해 나가기 위해서다.

이마트는 지난 13일 경영이사회를 열고 비효율 자산을 처분키로 하고 2건의 미개발부지 매각하는 등 구조개선을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활용한다고 18일 밝혔다.

하남 이마트 잔여부지는 지난 2005년 매입한 부지로 1차 개발을 통해 2008년 이마트 하남점을 먼저 오픈했으며, 향후 상권 확장성에 따라 개발키 위해 보유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난해 초대형 복합쇼핑몰 ‘스타필드 하남’ 개점으로 이마트 내에서의 활용방안이 줄어듬에 따라 신세계건설㈜에 560억원에 매각한다.

신세계건설 측은 주거상품 복합개발 등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해당부지를 개발할 계획이다.

평택 소사벌 부지는 지난 2012년 매입해 2001년 오픈한 평택점에 이어 평택 2호점으로 개발하려 했다. 하지만 지역내 인허가 지연과 해당 상권의 변화 등으로 인한 투자 효율성 저하로 개발 매력도가 떨어져 매각키로 했다.부지매각으로 추가 확보된 자금은 트레이더스, 이커머스 등 미래 성장사업에 재투자할 계획이다.

또 이마트는 비효율 적자점포 구조 개선과 기존 점포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먼저, 울산 학성점은 현재 추진중인 ‘뉴스테이(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이 국토부 최종승인을 받게 되면 폐점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학성점은 지난 2001년 월마트 점포로 개점한 이후 2006년 이마트가 월마트코리아를 인수함에 따라 이마트 학성점으로 재개장했다. 하지만 좀처럼 효율개선이 되지 않아 점포를 매각키로 결정했다.

뉴스테이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경우 빠르면 9~10월 영업을 종료하고 인력을 재배치할 방침이다.

장사가 잘 되는 점포도 체질개선 및 효율 향상을 목표로 리뉴얼 한다. 이마트 점포 중 매출 1위인 은평점은 3~4층을 패션 스트리트 형식으로 최근 리뉴얼을 마쳤고, 21일에는 일렉트로마트도 오픈한다. 가양점 등도 현재 패션 스트리트 형식 도입을 검토중이고, 수원, 월배, 자양, 안산 고잔점 등 매출 상위 대형점포에는 일렉트로마트를 도입해 경쟁력을 높일 예정이다.

이갑수 이마트 사장은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지만 지속성장을 위한 체력비축 차원에서도 할인점 사업 내실강화와 수익구조 개선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트레이더스와 이커머스 사업의 높은 성장세에 할인점부문 구조개선이 더해진다면 사업 포트폴리오도 더욱 탄탄해지고 그만큼 소비자 이익 증대와 주주가치 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엽 기자  sylee@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