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T·게임 IT
SK㈜ C&C, 쌍용자동차와 200억원 규모 ’통합 IT아웃소싱’ 계약

SK㈜ C&C는 200억원 규모의 ’쌍용자동차 통합 IT 아웃소싱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2012년에 이은 두 번째 IT 아웃소싱 계약으로 SK㈜ C&C는 2017년 4월부터 3년간 쌍용자동차 IT 아웃소싱 사업자로서 설계·생산·영업·판매·A/S 등의 자동차 생산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에 사용되는 IT 시스템·인프라 운영을 책임지게 된다.

특히 쌍용자동차는 그 동안 별도로 운영됐던 ERP 영역까지 포함해 통합 운영 체계를 확립함으로써 신속한 장애 처리 및 서비스 접점 일원화를 통한 비즈니스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쌍용자동차는 소형 SUV 베스트셀러인 티볼리 판매 호조에 힘입어 2016년 흑자 전환을 달성한 데 이어, 4월 서울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G4 렉스턴의 신차 효과를 더해 지속적인 성장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도모하고 있다.

이에 SK㈜ C&C는 쌍용자동차 비즈니스 시스템 전반의 안정적 운영과 자발적인 개선을 통해 사업의 성장을 뒷받침하는 최적의 IT아웃소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스마트팩토리(스칼라)·빅데이터(큐타)·인공지능(에이브릴)·클라우드(클라우드 제트) 등의 ICT 신기술을 활용해 쌍용자동차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ERP 영역에서는 회계 결산·영업 판매·부품 물류 등의 업무별 기능 개선과 인프라 성능 튜닝을 통한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ERP는 중요한 기간 시스템인 점을 감안해 실시간으로 성능을 체크하고 장애를 사전 감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솔루션과 시스템 변경 내용을 추적 관리하는 특화 솔루션도 적용하여 시스템 운영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IT아웃소싱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서비스 수준 관리(SLA)를 최적화하고 IT운영의 표준인 ITIL(IT infrastructure Library)에 근거한 IT아웃소싱 표준 방법론을 적용해 IT 운영 체계를 확립한다.

김경수 SK㈜ C&C 제조사업본부장은 “이번 계약은 지난 5년간의 자동차 제조 운영 능력과 신뢰를 재확인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안정적인 운영뿐만 아니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쌍용자동차의 비지니스 혁신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필 기자  philhp@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Tech Holic To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