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경제 기업
CJ프레시웨이, '농가 계약재배' 여의도 면적 4배로 확대한다

CJ프레시웨이의 농가 계약재배 면적이 여의도 4배로 늘어났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 2016년 한해 동안 강릉, 제주를 비롯한 전국 12개 지역, 560여개 농가와 계약재배를 실시해 약 1200억 원 규모의 농산물을 구매했다고 19일 밝혔다. 쌀을 포함해 양파, 딸기, 무, 감자 등 모두 9개 품목을 계약 재배했으며 물량은 연간 약 1만9000여톤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대비 약 3배가량 계약재배 면적을 늘려 대폭 늘려 여의도 면적의 4배(1100ha)에 달하는 농지에서 10개 품목을 재배해 농가와의 상생 드라이브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재배면적 확대에 따라 계약재배에 참여하는 농가도 800여개로 늘었다.

회사측 관계자는 "이들 농가에서 재배한 작물이 최대 2만8000여톤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특히 쌀의 경우 전북 익산 지역 250개 농가와 계약재배를 통해 연간 5000톤을 소화할 계획이다. 또 무와 양배추도 제주도, 강릉의 고랭지 80개 농가와 손잡고 총 8000톤을 계약재배 할 예정이다.

계약재배로 농가는 판로걱정 없이 안정적인 소득을 기대할 수 있고, 기업은 고품질 농산물에 대한 물량 확보로 상품경쟁력과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어 농가와 기업이 상호 Win-Win 할 수 있다고 CJ프레시웨이는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계약재배로 유통단계도 대폭 줄어들게 돼 산지의 신선함을 곧바로 식탁에 선보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농산물이 유통되기까지는 5단계(산지→산지수집상(유통인)→공판장(경매)→제조사(제분과정)→ CJ프레시웨이)를 거치는 데 반해 계약재배의 경우 3단계(산지→지역 농업법인→CJ프레시웨이)로 줄어들기 때문이다.

산지계약 재배를 통해 확보된 농산물은 CJ프레시웨이 전국 유통망을 통해 시장에 공급되며 CJ프레시웨이가 위탁 운영 중인 단체급식장이나 식품제조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원료나 대형 프랜차이즈 외식업체 등의 식재료로 사용된다.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농가와의 계약재배 등 상생 프로그램은 CJ그룹 전체의 공유가치창출(CSV)활동 철학”이라며 “앞으로도 농가와의 산지 계약재배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국내외 판매촉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운 기자  cloudkim@techholic.co.kr

<저작권자 © 테크홀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재미있는 테크월드 세상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